cpbc news

11/04 - <4> 핵폐기물 공정한 책임 촉구, 왜?

재생 시간 : 02:24|2022-11-04|VIEW : 152

전기를 생산하고 버려지는 고준위 핵폐기물 처리 문제. 원전 부지 내 임시 저장시설은 거의 포화 상태입니다.그래서 전기 사용량이 많은 서울과 경기도에 핵폐기물을 나눠서 보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옵니다.국회엔 이미 관련 법률 개정안이 발의됐습니다.윤재선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가면극 퍼포먼스가 펼쳐집니다.[VCR] "고준위 핵폐기...

전기를 생산하고 버려지는
고준위 핵폐기물 처리 문제.

원전 부지 내 임시 저장시설은
거의 포화 상태입니다.

그래서 전기 사용량이 많은 서울과 경기도에
핵폐기물을 나눠서
보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옵니다.

국회엔 이미 관련 법률
개정안이 발의됐습니다.

윤재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가면극 퍼포먼스가 펼쳐집니다.

[VCR] "고준위 핵폐기물 책임, 서울시와 경기도는 응답하라."

핵발전소 지역 대책위와 전국 탈핵운동단체들은 "핵폐기물 책임에서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며 특히 전기 소비가 가장 많은 경기도와 서울시에 책임을 물었습니다.

<박상현 / 탈핵부산시민연대 활동가>
"서울의 전력 자립률은 11%로 알고 있습니다. 나머지 89%는 어디에서 오는 것입니까. 그 89%에는 위험한 원전 근처에서 살아가는 지역 주민들의 몫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불편한 진실을 알리려고 이 자리에 있습니다."

관련 법률 개정안은 이미 지난 6월 국회에 발의됐습니다.

고준위 핵폐기물을 인구수에 비례해 광역시도에 나누어 보관하도록 하자는 게 골잡니다.

여기에는 가동 중인 원전마다 거의 포화 상태에 이른 고준위 핵폐기물 처리 문제가 깔려 있습니다.

그럼에도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노후 핵발전소 10기의 수명을 늘리기로 한 상황.

쌓여 가는 핵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 한국수력원자력은, 가동 중인 원전 부지 안에 추가로 임시 저장시설을 짓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핵발전소 지역 대책위와 탈핵운동단체들은 허울만 임시저장일 뿐 사실상 영구처분 시설로
방치될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고준위 핵폐기물 처리 문제는 전기를 사용하는 모두가 함께 책임지고 합의해야 할 사안이라는 겁니다.

<변남순 / 서울 YWCA 활동가>
"핵폐기물 임시저장소는 이미 포화상태인데 매년 7백만 톤씩 발생하는 핵폐기물은 핵발전소 지역이 알아서 감당하라며 나몰라라 하고 있습니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핵폐기물 처리 대책에 응답하라는 요구에 서울시와 경기도가 어떤 답변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CPBC 윤재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