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bc news

10/31 - <2> 尹대통령, 합동분향소 조문…참사 막을 수 없었나?

재생 시간 : 02:02|2022-10-31|VIEW : 181

윤석열 대통령도 오늘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정부는 사고 수습에 주력하고 있지만사전 안전 대책이 없어예고된 인재였다는 지적이 나옵니다.이어서 맹현균 기자입니다.[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오늘 오전 ''이태원 압사 참사''로 숨진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굳은 표정으로 국화를 헌화하고 묵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도 오늘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정부는 사고 수습에 주력하고 있지만
사전 안전 대책이 없어
예고된 인재였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어서 맹현균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오늘 오전 ''이태원 압사 참사''로 숨진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굳은 표정으로 국화를 헌화하고 묵념했습니다.

조문에는 김대기 비서실장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등 대통령실 주요 수석과 비서관급 참모진 등이 동행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조문 외에는 공개 일정을 잡지 않고 내부 회의를 이어가며 이번 참사 수습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어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무엇보다 사고 원인의 파악과 유사 사고 예방이 중요하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무엇보다 사고 원인의 파악과 유사 사고 예방이 중요합니다. 본건 사고의 원인을 철저하게 조사해서 향후 동일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으로 개선하겠습니다."

정부는 윤 대통령을 중심으로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참사를 두고 예고된 인재였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사고 예방에 대해서는 소홀했다는 지적입니다.

사고 전날에도 수많은 인파가 이태원으로 몰려 사고 조짐이 있었습니다.

사람이 너무 많아 걷기 힘들고, 인파에 떠밀려 넘어진 사고도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관할 지자체인 용산구와 서울시는 이에 따른 안전 대책을 세우지 않았습니다.

현행 매뉴얼은 주최 기관이 명확한 행사에만 적용하게 돼 있기 때문입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경찰이나 소방 인력을 미리 배치함으로써 해결될 수 있었던 문제는 아니었다"고 해명했지만, 다수의 전문가들은 경찰의 통제가 있었다면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고 입을 모읍니다.

서울 한복판에서 대한민국의 안전이 질식당했다는 비통한 외침이 나옵니다.

CPBC 맹현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