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8/30 - <1> 교육복지 대상, 학교서 학생으로 확대

재생 시간 : 02:43|2022-08-30|VIEW : 184

오늘은 교육복지안전망이한층 두터워진다는 소식으로 시작합니다.교육감이 도움이 필요한 학생을직접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습니다.김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 교육부는 최근 국무회의에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습니다.개정안은 크게 교육복지 지원 대상 확대와 학업 중단 예방 강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먼저 교...

오늘은 교육복지안전망이
한층 두터워진다는 소식으로 시작합니다.

교육감이 도움이 필요한 학생을
직접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습니다.

김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교육부는 최근 국무회의에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습니다.

개정안은 크게 교육복지 지원 대상 확대와 학업 중단 예방 강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먼저 교육복지 지원 대상을 기존 ''학습부진아 등이 밀접한 학교’에서 ''학생’으로 확대했습니다.

이에 따라 교육복지 우선 지원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습니다.

교육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학습부진아 등이 밀집한 학교를 지원하는 교육복지 우선 지원사업은 학습, 문화체험, 심리.적성, 복지 등으로 나뉩니다.

먼저 학습 분야는 일대일 학습과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방학 중 캠프 등이 포함됩니다.

문화 체험은 예술제와 축제, 동아리, 박물관 견학 등을 들 수 있고, 또 심리.심성 분야는 학생상담, 심리 치료, 학교 부적응 예방 프로그램 참여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복지는 치과 치료, 학습준비물 지원, 간식비 지원 등을 들 수 있습니다.

교육복지 안전망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발판도 마련됐습니다.

교육복지 안전망은 위기학생 긴급 물품지원을 비롯해 의료비 지원, 상담.치료 프로그램 운영, 아동학대 피해학생 등교학습 지원 등 교육복지 사각지대를 발굴.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지난해 44개에서 올해는 114개 사업이 진행 중입니다.

개정안은 학교규칙 기재사항에 ''학업 중단 예방에 관한 사항’도 추가했습니다.

이번 개정으로 학업 중단 숙려제와 학교 내 대안교실 운영 등 학업 중단 예방 사업이 학교규칙으로 규정됐습니다.

아울러 학업중단 예방위원회의 구성과 운영 등도 학교규칙으로 규정됐습니다.

교육부는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교육복지 사업이 교육지원청의 직접 지원 사업으로 확대돼 도움이 필요한 학생에게 촘촘한 교육복지 지원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아울러 학업 중단 예방에 대한 단위학교의 책무성이 강화되고 학업 중단 숙려제 등 학업 중단 예방 정책의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CPBC 김영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