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6/9(수) - <4> 정부, 학생 사이버폭력 예방 강화..이제야?

재생 시간 : 02:58|2021-06-09|VIEW : 235

[앵커] 코로나19로 등교 수업이 줄어든 아이들.그 사이 사이버폭력이 늘어났습니다.정부가 늦었지만 예방과 대응에 나섰습니다.김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 다음 한 주간은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주간’입니다 정부는 단위학교에서 사이버 폭력 예방 집중수업과 캠페인 등을 전개할 예정입니다.코로나19 이후 ‘사이버 폭력’이 부쩍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잇따라...

[앵커] 코로나19로 등교 수업이 줄어든 아이들.

그 사이 사이버폭력이 늘어났습니다.

정부가 늦었지만
예방과 대응에 나섰습니다.

김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다음 한 주간은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주간’입니다

정부는 단위학교에서 사이버 폭력 예방 집중수업과 캠페인 등을 전개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이후 ‘사이버 폭력’이 부쩍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잇따라 나왔기 때문입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해 10월 6일부터 11월 13일까지 학생 등 7천 458명을 대상으로 사이버폭력 실태조사를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 `사이버 폭력 경험률`이 무려 32.7%로 나타났습니다.

10명 가운데 3명은 사이버 폭력 가해 또는 피해 경험이 있다는 얘기입니다.

‘푸른나무재단’도 지난해 12월부터 2개월간 전국 17개 시도 재학생 6천 230명을 대상으로 학교폭력 피해 유형을 조사했습니다.

전체 피해 경험에서 사이버 폭력이 16.3%를 차지했습니다.

직전해인 2019년 5.3%에 비해 1년 사이 3배 가까이 늘어난 것입니다.

유형별로는 언어폭력, 명예훼손, 따돌림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가해주체는 학생의 경우 익명 관계, 성인은 지인 관계에서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간추린 사회교리」 144항은 “하느님께서는 사람을 차별하지 않으신다”고 강조합니다.

이어 145항에서는 “인간의 존엄성을 인식할 때에 비로소 모든 사람은 함께, 또 개인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가르칩니다.

그런 만큼 여러 사회 계층이 법 앞에서 객관적으로 평등하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정의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사이버 폭력이 심각한 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특히 메시지 테러나 자살 등을 유도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정부가 마침내 칼을 빼들었습니다.

교육부를 비롯한 7개 부처가 지난달 ‘학생 사이버폭력 예방·대응 실무협의체’를 발족했습니다.

분기별로 1회 이상 회의를 개최하는 등 사이버 폭력 예방과 대응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천명했습니다.

하지만 당장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하기엔 무리라는 반응이 적지 않습니다.

정부나 관련 시민단체 등이 각자 힘으로 해결하기에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이미 사회문제로 부상했기 때문입니다.

푸른나무재단 최선희 상담본부장은 지난 4월 CPBC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사회 전 구성원이 예방의 주체가 되고 지속적인 관심을 갖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CPBC 김영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