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금기연 야고보의 산티아고 순례길 풍경] <26·끝> 땅끝마을 바닷가의 여명

[금기연 야고보의 산티아고 순례길 풍경] <26·끝> 땅끝마을 바닷가의 여명

Home > 여론사람들 > 금기연 야고보의 산티아고 순례길 풍경
2020.05.31 발행 [1566호]



산티아고 대성당에 도착한 순례자들이 약 90km 떨어진 땅끝마을까지 이어서 걷는 것은 아직 치러야 할 의식이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신었던 신발과 입었던 옷가지 등을 태우고 대서양에 지는 해를 보며 잠들었다고 하지요. 다음 날 아침 새로운 사람으로 태어나길 기대하면서.

땅끝마을 바닷가에 여명이 찾아듭니다. 새로 태어난다는 것은 구태를 버리고 새롭게 변화된 나로서 일상에서 새로운 참 순례를 시작한다는 말입니다. 그대로 이루어지소서. 아멘!

지난 6개월간 함께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또한, 큰 영광입니다.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