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금기연 야고보의 산티아고 순례길 풍경] <16>‘철 십자가’ 앞에서 드리는 기도

[금기연 야고보의 산티아고 순례길 풍경] <16>‘철 십자가’ 앞에서 드리는 기도

Home > 여론사람들 > 금기연 야고보의 산티아고 순례길 풍경
2020.03.22 발행 [1556호]



철 십자가입니다. 직경 10m 남짓한 둥그런 돌무더기 가운데에 5m 높이의 나무 기둥이 있고 그 위에 철 십자가가 얹혀 있습니다.

기둥 틈새에는 다양한 사연이 담긴 사진이나 엽서, 편지 등이 끼워져 있습니다. 돌무더기에도 온갖 사연의 물건들이 여기저기 널려있습니다.

내려놓아야 할 짐을 적은 돌을 집에서부터 가져오기도 하고, 누군가를 위한 소원을 놓고 가기도 합니다. 돌무더기에서 해돋이를 바라보며 소원을 비는 순례자들도 많습니다. 무엇을 내려놓고 무엇을 소원할까요?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