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궁금증 주머니] 판공성사는 연중 언제든 봐도 된다?

[궁금증 주머니] 판공성사는 연중 언제든 봐도 된다?

Home > 기획특집 > 신문으로 크는 신앙 - NIE
2016.12.18 발행 [1394호]


판공성사는 모든 신자가 부활 대축일과 성탄 대축일을 앞두고 의무적으로 보는, 한국 교회에만 있는 고해성사 제도입니다. 원래 성탄 전 대림 시기와 부활 전 사순 시기에 봐야 하는 게 규정이죠. 하지만 한국교회는 지난해부터 이러한 제약과 기한을 완화했어요. 주교회의는 총회를 통해 ‘판공성사 기간 이후라도 성사를 보고 성사표를 제출하면 된다’고 결정했는데요. 고해성사에 대한 신자들의 부담과 죄의식을 덜고, 성사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고 올바른 신앙생활을 하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이정훈 기자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