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앙의 해, 뿌리 깊은 나무가 되어] 1.말씀으로 시작되는 신앙-<2>어떻게 해야 주님 말씀에 맛들일 수 있을까

[신앙의 해, 뿌리 깊은 나무가 되어] 1.말씀으로 시작되는 신앙-<2>어떻게 해야 주님 말씀에 맛들일 수 있을까

성경 읽기가 주님 말씀 맛들이기 첫걸음

Home > 기획특집 > 뿌리 깊은 나무가 되어
2013.02.03 발행 [1202호]
성경 읽기가 주님 말씀 맛들이기 첫걸음

▲ 주님 말씀에 기대어 사는 그리스도인이 자신의 신앙을 살찌우려면 성경을 매일 읽어야 한다. 사진은 경기도 부천시 꼰솔라따 선교수도회 본원에 있는 성경과 성모자상.

   그리스도인에게 주님 말씀은 신앙의 출발점인 동시에 좌표다.

 말씀에 귀를 기울이지 않으면 주님이 어떤 존재인지 알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구원의 희망도 찾을 수 없다. 따라서 신앙을 튼튼히 하려면 먼저 주님 말씀을 받아들이고, 그것으로 삶의 기둥을 세워야 한다.

 신앙의 해를 맞아 주님 말씀의 결정체인 성경에 관심을 두는 사람들이 더 많아졌다. 주님은 우리에게 여러가지 방법으로 말씀을 하시지만, 성경보다 더 분명하고 힘이 넘치는 말씀이 담긴 것은 어디에도 없다. 성경에도 "말씀을 낭독하는 이와 그 말씀을 듣고 그 안에 기록된 것을 지키는 사람들은 행복합니다"(묵시 1,3)하고 기록돼 있다.

 하지만 성경을 어려워하는 이가 여전히 많다. 초보 신자가 성경을 통해 주님 말씀을 익히려면 어떤 방법이 있을까. 성경을 읽는 것은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사셨다"(요한 1,14)는 구절처럼 말씀이 되어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는 길이다. 성경공부는 단기간에 끝낼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차분한 마음으로, 꾸준히 주님 말씀에 맛들이겠다는 다짐이 필요하다.

 사목자들은 "주님 말씀에 맛을 들이려면 성경을 읽으라"고 권한다. 습관이 될 정도로 매일 읽고 묵상해야 주님 말씀에 따르는 삶을 살 수 있다는 것이다.

 안동교구 성서사도직 담당 황재모(사목국장) 신부는 "말씀에 맛을 들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읽는 것이다. 읽기가 선행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 다음이 성경공부 모임이나 강의 등에 참여해 말씀을 심화시켜야 그 말씀이 자기 것이 된다고 강조했다.

 예로니모 성인은 "우리는 결코 홀로 성경을 읽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말은 성경을 함께 읽고 공부하면 더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다는 뜻이다. 혼자 읽기 어렵다면 가족들과 함께 읽는 것도 좋다.

 하지만 방대한 분량 때문에 성경읽기에 도전하는 것조차 꺼리는 신자가 많다. 그렇다면 그날 독서와 복음이라도 미리 읽고 미사에 참례하는 방법도 있다. 3년 동안 매일미사에 참례하면 성경 주요 부분을 거의 대부분 봉독하게 된다. 미사 시간을 활용해 성경에 맛을 들이다 보면, 통독에 도전할 '믿음의 체력'이 길러진다.

 잠들기 전 시간도 좋다. 성경을 잠자리에 두고 잠들기 전 10분을 성경 읽는 시간으로 정하자. 따로 시간을 내기 어려운 직장인과 학생 등에게 부담 없는 방법이다. 체계적으로 성경을 읽으려면 신약을 79일, 구약을 286일에 읽는 '성경 읽기표'를 활용해 1년 만에 완독할 수 있다.

 요즘 참여 열기가 뜨거운 성경필사는 말씀을 마음 깊숙이 새길 수 있는 방법이다. 성경필사에 성공한 이들은 "성경을 두 번 읽은 것 이상의 효과가 있다"며 "말씀 안에 살아 계시는 하느님을 가슴깊이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마음에 와 닿는 성경구절을 정해 자신만의 성구를 갖는 것은 어떨까. 또 가훈을 성경구절에서 고르는 것도 가족이 성경에 관심을 갖게 하는 방법이다. 고(故) 정호경 신부처럼 성경구절을 나무판에 새겨 거실에 걸어두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마르코 복음서」(가톨릭출판사)와 같은 성경 입문서나 해설서는 좋은 길잡이가 된다. 하지만 성경읽기는 해설서가 아니라 성경 본문이 위주가 돼야 한다는 게 일반적 조언이다.

 평화방송TV '장재봉 신부의 성경 속 재미있는 이야기' 진행자 장재봉(부산교구 활천본당 주임) 신부는 "성경은 하느님 얼굴이고 삶의 거울이기에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할 지 알려준다"며 "처음엔 성경 내용이 이해가 되지 않더라도 여러 번 읽다 보면 말씀에 맛을 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8박 9일 간 신자들과 함께 성경통독 피정을 한 적이 있다"며 "73권 통독에 성공한 신자들 모습이 많이 달라졌음을 보고 하느님 말씀이 얼마나 위대한 지 새삼 체험했다"고 말했다.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마태 7,7)는 구절처럼 말씀에 맛을 들이려면 노력이 필요하다.

   이힘 기자 lensman@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