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바오로의 해 심포지엄] 논평-한국교회 상황과 환경에 따라 바오로 선교 방식 도입해야

[바오로의 해 심포지엄] 논평-한국교회 상황과 환경에 따라 바오로 선교 방식 도입해야

Home > 기획특집 > 바오로의 해
2008.09.28 발행 [987호]
◆ 신약성경을 통해 본 바오로의 선교(윤정환 부산가톨릭대학교 교수 신부)
 발제문을 토대로 이해한 몇 가지 사항을 정리하면, 바오로에게 선교활동은 선택사항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맡기신 거룩한 의무다. 또 바오로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그리스도의 십자가이며 이는 사랑의 십자가라 하겠다. 선교사의 기본자세는 하느님과의 관계에 충실히 머물면서 복음을 듣는 사람들에게 헌신적으로 봉사하는 것이다.
 발제자는 바오로가 그리스도의 증언자로서 예루살렘 및 그곳 사도들과 일치했으며 성령께서 모든 선교의 원동력이라고 밝혔다. 또 사도행전 뒷부분은 사도의 선교활동을 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루카가 표현한 바오로의 역할은 다른 민족, 적어도 비유다인들을 위한 선교에 국한된 것인지, 또 예루살렘 이외의 유다인 디아스포라 유다계 그리스도인들과의 관계는 어떠 했는지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 성령에 대한 표현들을 볼 때, 바오로 서간과 루카복음, 사도행전의 표현이 서로 다른 면이 있는지도 고찰해야 한다.

 ◆ 바오로 선교와 한국교회(김기화 가톨릭대학교 교수 신부)
 발제자는 바오로가 단 한 번의 예수님과의 만남으로 삶이 완전히 뒤바뀌어 복음을 전하는 일에만 몰두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바오로는 다마스쿠스 회심 이후 끝없는 실패를 겪은 후에 두 차례나 14년씩 침묵의 안식년, 정화의 시기를 거치고 나서야 이민족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사도로 변신했다는 게 학계 의견이다. 논문에서 이 중요한 내용이 빠진 게 아쉽다.
 또 바오로의 선교방법을 나열하고 한국교회 선교에 적용하기보다는 한국교회 상황과 환경에서 바오로 선교방식을 필요에 따라 도입했으면 더 설득력이 있었을 것이다.
 우리나라의 바오로식 선교를 위해서는 △먼저 예수님을 만나 신비체험을 하고 △자신의 외적ㆍ내적ㆍ영적 복음화라는 정화과정을 거쳐 하느님 안에서 다시 태어나는 과정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더 강조했으면 좋았을 것이다.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