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바오로의 해 심포지엄] 기조연설-"바오로, 진정한 복음의 사도"

[바오로의 해 심포지엄] 기조연설-"바오로, 진정한 복음의 사도"

최덕기(주교회의 복음화위원회 위원장) 주교

Home > 기획특집 > 바오로의 해
2008.09.28 발행 [987호]
최덕기(주교회의 복음화위원회 위원장) 주교


선교 사명 지닌 한국 교회에 요구되는 영성 

 
▲ 최덕기 주교
 
  바오로 사도는 그리스도교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바오로 서간은 복음 성경과 함께 그리스도교의 기초를 이루는 커다란 부분이고, 이민족들의 선교사로서 보여 준 그분의 열정은 거의 2000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큰 감동을 준다. 바오로는 이토록 위대한 분인데도 지금까지 교회 안에서 저평가 되지 않았나 생각된다.

 바오로 사도는 세대를 이어 모든 교회에게 사도요 선교사로서의 열정과 삶의 자세를 똑똑히 보여 주셨고, 그리스도교를 팔레스티나 유다인들만의 종교가 아니라 세계 종교로 알리고 그 근거를 제시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분은 율법과 죄, 유다인, 팔레스티나가 중심인 종교에서 벗어나 하느님의 자비와 믿음, 의화가 중심인 종교로서의 그리스도교를 이민족들에게 소개했다. 또한 믿음 안에서 유다인과 이민족, 남자와 여자, 자유인과 종 할 것 없이 온갖 장벽이 허물어지고 모두가 하나 되었음을 분명히 하시어, 유다인 중심의 초기 그리스도교에 새로운 지평을 열어 놓았다. 지금도 이 신학사상의 토대에서 갈라진 형제들과의 일치운동이 펼쳐지고 있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이민족들의 선교사' 바오로는 복음을 전파하고자 2000년 전에 엄청난 거리의 선교여행을 세 번씩이나 했다. 그분이 쓴 서간 첫머리를 보면, 자신을 '주님의 복음을 전파하는 사도'로서 분명히 의식하고 계셨음을 알 수 있다.

 어떤 교회의 활기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척도 가운데 하나가 바로 선교율이다. 한국 천주교회는 선교 열정이 많이 떨어져 있음을 선교율이 말해준다. 한국교회가 세계 여러 대륙 많은 나라에 성직자, 수도자, 평신도 선교사들을 끊임없이 보내고 있지만, 교황님께서 그리고 세계교회가 바라는 수준에는 이르지 못하는 것 같다.

 선임 교황님이 그러하셨듯이,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한국교회가 해외선교에 큰 역할을 해 주기를 바라고 계신다. 또 바오로가 모금을 해 예루살렘 교회를 도와줬듯이,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나라의 교회들을 돕는 일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 주기를 희망하고 계신다.

 이런 시점에서 선교 영성으로 가득했던 저 유명한 선교사 바오로의 해를 맞게 됐으니, 우리는 "하느님께 감사!"를 외쳐야 할 것이다. 이 심포지엄을 통해 한국교회가 바오로의 선교정신과 선교사로서의 자세를 잘 배워 실천함으로써 선교적 교회가 되기를 기원한다.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