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유하는 커피

커피에 깃든 하느님 [사유하는 커피] (50·끝)유비쿼터스와 커피 하느님은 어디에나 계신다. 모든 곳에 있는 것은 자칫 없는 것으로 간주하기 쉽다. 숨 쉬며 살아가는 공기처럼 우리의 감각이나 관념이 굳이 존재 여부를 따지지 않는 까닭이다.경계(interface)에서 신을 느낄 가능성이 높다. 공기가 줄어들수록 공기에 대한 갈망이 극한에 달하면서, 비로소 존재를 감각하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진실에 이...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