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대심도 빗물배수터널` 본격화

서울시, `대심도 빗물배수터널` 본격화

Home > NEWS > 사회
입력 : 2022-09-29 08:00

서울시가 강남역과 광화문, 도림천 일대 ‘대심도 빗물배수터널’ 1단계 사업을 본격화합니다.

‘대심도 빗물배수터널’은 지하 40~50m 아래에 큰 터널을 만들어 폭우 시 빗물을 보관하고 하천으로 방류하는 시설입니다.

서울시는 “‘대심도 빗물배수터널’ 설치를 위한 가장 첫 번째 단계인 ‘기본계획용역’ 공고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강남역 13억 9천만 원, 광화문 7억 4천만 원, 도림천 19억 8천만 원 등 총 41억 천만 원의 용역비가 투입됩니다.

서울시는 강남역의 경우 강남역 유역 전체의 침수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시설로 설치할 계획입니다.

또 광화문은 광화문 유역 전체, 도림천 역시 도림천 유역 전체의 침수피해를 방지할 수 있는 주요 시설로 설치할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다음달 20일까지 기술제안서 접수를 받은 뒤 평가를 거쳐 11월 9일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입니다.

이어 내년 5월까지 최적규모와 노선 선정계획을 수립합니다.

서울시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기본계획 시행과 맞춰 지역별 ‘주민협의체’도 구성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기본계획 수립 시 주민들이 제시한 의견을 적극 반영할 방침입니다.

한유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대심도 빗물배수터널’은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반드시 설치해야 하는 방재시설 중 하나”라며 “지역 주민과도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사업을 신속하게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입력 : 2022-09-29 08: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