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리스트
다음리스트

성모성월에

재생 시간 : 00:00|2001-07-24

성모 성월에 싱그러운 5월의 숲에 계신 푸른 어머니 저희는 오늘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목마른 나무들이 되어 당신 앞에 서 있습니다. 일상의 삶 안에서 크고 작은 근심으로 초췌해진 당신 자녀들을 그윽한 사랑의 눈길로 굽어보시는 어머니 나무 속을 흐르는 수액처럼 저희의 삶 속에 녹아 흐르는 은총의 시간들 살아온 날들과 살아갈 날들을 고마워하며 5월엔...

성모 성월에

싱그러운 5월의 숲에 계신 푸른 어머니
저희는 오늘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목마른 나무들이 되어
당신 앞에 서 있습니다.

일상의 삶 안에서
크고 작은 근심으로 초췌해진 당신 자녀들을
그윽한 사랑의 눈길로 굽어보시는 어머니

나무 속을 흐르는 수액처럼
저희의 삶 속에 녹아 흐르는 은총의 시간들

살아온 날들과 살아갈 날들을 고마워하며
5월엔 고향에 돌아온 듯
어머니의 이름을 부릅니다.

어둡고 불안한 시대를 살아갈수록
어머니의 하늘 빛 평화를 갈구하는
이 땅에 자녀들에게
항상 짐이 되어 주시는 거룩한 어머니

어머니를 부르면 어느새
저희의 기쁨은 꽃이 되고
슬픔은 잎새가 되고
기도는 향기가 되어 하늘로 오릅니다.

만남의 길 위에서
가장 사랑해야 할 가족들과도
더 깊이 하나되지 못하고
늘 바쁜 것을 핑계로
더 깊이 깨어 살지 못했던
저희의 게으름과 불 충실을 용서하십시오.

가난하고 외로운 이들과 함께 하지 못하고
저희의 오만과 편견으로 그들을
더욱 쓸쓸하게 만들었음을 용서하십시오.

죄를 짓고도 울 줄 모르는
저희의 무딘 마음을
은혜로운 눈물로 적셔주시는 어머니

저희의 끝없는 욕망과 이기심의 돌덩이들을
진실한 참회의 기도로 깨뜨려
생명의 샘이 솟아나는 기쁨을 맛보게 해 주십시오.

항상 저희를 예수의 길로 인도해 주십시오.

첫 걸음을 잘못하여 방황하지 않도록
선과 진리의 길이 외롭고 괴롭더라도
흔들림 없이 나아갈 수 있도록
저희의 손을 잡아주십시오.

마음의 창에 때처럼 끼어 있는 마음들은
깨끗이 닦아내고
용서와 화해만이 승리하는 사랑의 항해를
걸으신 예수와 함께 시작하게 해 주십시오.

늘 성급하게 살아 와서
자신을 제대로 돌아보지 못했던 저희가
오늘은 어머니와 함께 인내를 배우는
기다림의 촛불로 타오르고 싶습니다.

늘 믿음이 부족해서
쉽게 절망했던 저희가
오늘은 어머니와 함께 삶의 기쁨을 노래하는
희망과 감사의 촛불로 타오르고 싶습니다.

숲과 호수에 출렁이는 은총의 햇빛처럼
어머니와 저희가 하나되는 이 5월에
지혜의 푸른 불꽃을 가슴에 지닌
한 그루 기도나무가 되겠습니다.

썩지 않는 겸손의 소금으로
고통도 하얗게 녹여버리는
멀지만 아름다운 사랑의 길을
저희도 어머니와 함께 끝까지 걷겠습니다.

이해인 수녀
(부산 성 베네딕도 수녀회)

[영상기도 동영상]

팝업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