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매일미사

2020년 11월 14일 연중 제32주간 토요일

재생 시간 : 35:35|2020-11-14|VIEW : 1,580

김현준 율리오 신부 (춘천교구)✠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8,1-8그때에 1 예수님께서는 낙심하지 말고 끊임없이 기도해야 한다는 뜻으로제자들에게 비유를 말씀하셨다.2 “어떤 고을에 하느님도 두려워하지 않고사람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한 재판관이 있었다.3 또 그 고을에는 과부가 한 사람 있었는데 그는 줄곧 그 재판관에게 가서,‘저와 저의 적...
김현준 율리오 신부 (춘천교구)

<하느님께서는 당신께 선택된 이들이 부르짖으면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실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8,1-8
그때에 1 예수님께서는 낙심하지 말고 끊임없이 기도해야 한다는 뜻으로
제자들에게 비유를 말씀하셨다.
2 “어떤 고을에 하느님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한 재판관이 있었다.
3 또 그 고을에는 과부가 한 사람 있었는데 그는 줄곧 그 재판관에게 가서,
‘저와 저의 적대자 사이에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십시오.’ 하고 졸랐다.
4 재판관은 한동안 들어주려고 하지 않다가 마침내 속으로 말하였다.
‘나는 하느님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지만,
5 저 과부가 나를 이토록 귀찮게 하니
그에게는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어야겠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끝까지 찾아와서 나를 괴롭힐 것이다.’”
6 주님께서 다시 이르셨다.
“이 불의한 재판관이 하는 말을 새겨들어라.
7 하느님께서 당신께 선택된 이들이 밤낮으로 부르짖는데
그들에게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지 않으신 채, 그들을 두고 미적거리시겠느냐?
8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하느님께서는 그들에게 지체 없이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실 것이다.
그러나 사람의 아들이 올 때에
이 세상에서 믿음을 찾아볼 수 있겠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