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8/4(화) - <1> 집중호우로 일부 성당·수도원 침수 피해

재생 시간 : 02:21|2020-08-04|VIEW : 297

집중호우로 일부 성당·수도원 침수 피해[앵커] 전국적인 집중호우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일부 성당과 수도원도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었습니다.정부는 어제 저녁 위기경보단계를 ‘심각’으로 올리고 총력 대응에 나섰습니다.전국 교구도 기상상황에 촉각을 기울이며 성당과 수도원, 신자들의 안전을 챙기고 있습니다.보도에 김혜영 기자...
집중호우로 일부 성당·수도원 침수 피해

[앵커] 전국적인 집중호우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일부 성당과 수도원도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었습니다.

정부는 어제 저녁 위기경보단계를 ‘심각’으로 올리고 총력 대응에 나섰습니다.

전국 교구도 기상상황에 촉각을 기울이며 성당과 수도원, 신자들의 안전을 챙기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주말 경기도 안성에 있는 미리내성지 인근 모습입니다.

계곡물이 불어나면서 거센 물살에 나무가 뿌리를 드러내며 쓰러졌습니다.

흙탕물은 도로까지 점령해, 일부 구간은 출입이 금지됐습니다.

성 아우구스띠노 수도회 연천 수도원에도 흙탕물이 들어찼습니다.

성당이 있는 건물 로비와 사무실이 침수돼, 수사들이 빗물을 퍼내느라 바빴습니다.

[[그림1]]
지난 주말부터 곳에 따라 3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수원교구와 의정부교구, 춘천교구, 대전교구가 관할하는 중부지방에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가건물이나 오래된 건물을 성당으로 사용하는 일부 본당은 바닥에 빗물이 스며들거나 지하가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성당 인근 산사태로 단수 피해를 입은 본당도 있습니다.

각 교구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본당과 신자 가정의 피해 여부를 파악 중입니다.

이례적으로 긴 장마와 함께 찾아온 집중호우.

이번 비는 주말까지 이어질 전망이어서, 각 교구는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호우특보시 국민행동요령에 따르면, 외출을 자제하고 기상상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하며 정보가 필요한 사람들과 공유합니다.

실내에선 출입문과 창문을 닫고, 정전이 발생한 경우 양초 대신 휴대용 랜턴이나 휴대폰을 사용합니다.

공사장이나 가로등, 신호등, 전신주, 지하 공간 등에는 접근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농촌 지역에선 논둑이나 물꼬를 보러 나가지 않습니다.

아울러 주변에 홀로 계신 어르신, 어린이, 장애인 등이 있는 경우 안전한 대피를 돕는 것도 중요합니다.

CPBC 김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