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5/18(월) - <1> 5·18 40주년 기념미사…교황 메시지 전달

재생 시간 : 04:49|2020-05-18|VIEW : 573

5·18 40주년 기념미사…교황 메시지 전달오늘은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꼭 40년이 되는 날입니다.이를 기념하는 미사가 어제 저녁 광주에서 봉헌됐습니다.프란치스코 교황은 "기념행사가 평화와 화해에 기여하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장현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1> 5·18 40주년 기념미사…교황 메시지 전달

오늘은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꼭 40년이 되는 날입니다.
이를 기념하는 미사가 어제 저녁 광주에서 봉헌됐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기념행사가 평화와 화해에 기여하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장현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40년이 지났지만, 광주의 아픔은 아직도 현재 진행형입니다.

진상 규명도, 책임자 처벌도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5·18 정신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의 토대가 됐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는 미사가 어제 광주대교구 임동 주교좌 성당에서 봉헌됐습니다.

미사의 주제는 ‘우리는 그날처럼 살고 있습니까?’

5·18 40주년의 의미를 돌아보는데 그치지 않고, 우리의 삶에서 5·18 정신을 실천하는데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미사를 주례한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는 "광주는 해마다 멈춰버린 시계처럼 80년 5월을 다시 기억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사람에게는 부끄러움으로, 또 어떤 사람들에게는 한없는 슬픔과 충격으로, 또 어떤 사람들에게는 감추고 싶은 이야기가 되기도 한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김 대주교는 "과거에만 머물러 주저 앉아선 안 된다"며 "5.18 40주년은 미래를 준비하는 시간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희중 대주교 / 광주대교구장>
“성경에서 ‘40’이라는 숫자는 참회와 성찰, 숙고, 충만, 완성을 위해 새롭게 준비하는 기간이라는 의미도 함께 갖습니다. 우리가 오늘 맞이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또한 1980년 5월 그날의 정신을 되새기면서 그동안의 삶을 성찰하며, 앞으로 다가올 50주년을 새롭게 준비하는 첫 출발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특히 "역사의 매듭을 짓기 위해 만행의 당사자들이 진심어린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어제 기념미사엔 프란치스코 교황의 메시지가 전해져 의미를 더했습니다.

주한 교황대사인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메시지를 한국말로 또박또박 전했습니다.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 / 주한 교황대사>
“교황님께서는 이번 기념일을 통해 무엇보다도 인권을 수호하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바친 모든 젊은이들의 희생이 기억되기를 기도하십니다.”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우리 모두 기억의 지킴이가 되자”고 말했습니다.

<염수정 추기경 / 서울대교구장>
“다시는 이러한 비극적 상황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우리 모두가 기억의 지킴이가 됩시다. 우리 모두 희생자들이 하느님의 품 안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길 기도합시다.”

어제 미사엔 5·18 당시 광주대교구장이었던 윤공희 대주교를 비롯해 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 전주교구장 김선태 주교 등 주교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5·18로 아들을 잃은 아버지도 미사에 함께했습니다.

<전계량 안셀모 / 5·18 민주화운동 유가족>
“아들의 영혼이 하늘에 있으리라고 믿습니다. 주님께서 이 시몬의 영혼에 축복해주시고 그 영향으로 우리 사회가 밝은 사회가 이뤄지도록 간절히 기도할 뿐입니다.”

유가족 협의회 대표 맡았던 안성례 여사는 5·18로 사형선고를 받았던 청년들이 김수환 추기경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했던 일을 회고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어제 미사 참석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유가족과 사제단 등 400여 명으로 제한했습니다.

미사는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마무리됐습니다.

“참석자들은 40년 전 광주가 보여준 용기와 희생을 기억하며 대동사회를 향해 함께 나아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지금까지 광주대교구 임동 주교좌 성당에서 CPBC 장현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