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2차 세계 조부모와 노인의 날 전대사 수여

제2차 세계 조부모와 노인의 날 전대사 수여

교황청 내사원, 전대사 교령 발표

Home > 교구종합 > 일반기사
2022.06.26 발행 [1668호]
▲ 교황청은 오는 7월 24일 제2차 세계 조부모의 날을 맞아, 교황이 집전하는 장엄 거행이나 전 세계에서 거행되는 관련 예식에 참여한 이들에게 전대사를 수여한다고 밝혔다. CNS 자료사진



오는 7월 24일 ‘제2차 세계 조부모와 노인의 날’ 예식에 참여한 이들은 전대사를 받을 수 있다.

교황청 내사원은 최근 교령을 통해 이날 바티칸 대성전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집전하는 장엄 거행이나 전 세계에서 거행되는 다양한 예식에 진정한 참회와 사랑의 정신으로 참여하는 이들에게 전대사를 수여한다고 밝혔다. 전대사를 받으려면 일반 조건에 해당하는 고해성사, 영성체, 교황의 지향에 따른 기도도 충족해야 한다.

내사원은 또 도움이 필요하거나 어려움을 겪는 연로한 형제자매들, 병든 이들, 버려진 이들, 장애인들을 방문하거나 커뮤니케이션 매체를 통해 만나 충분한 시간을 보낸 이들에게도 같은 날 전대사를 수여한다고 밝혔다.

연로한 병자나 중대한 이유로 집을 떠날 수 없는 이들은 모든 죄를 멀리하고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세 가지 일반 조건을 충족하려는 지향으로, 이날의 거룩한 예식들에 영적으로 일치하고, 특히 교황의 말씀과 여러 예식이 커뮤니케이션 매체를 통해 전해지는 동안 기도와 삶의 고난, 고통을 봉헌하면 전대사를 받을 수 있다. 이번 전대사 교령은 당일에 한해 유효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삶과 신앙의 경험을 물려주는 조부모의 역할을 기억하며 함께 대대로 내려온 믿음의 정신적 가치를 소중히 여기고자 지난해 ‘세계 조부모와 노인의 날’을 제정했다. 이에 따라, 가톨릭 교회는 매년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부모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 기념일’(7월 26일)과 가까운 7월 넷째 주일을 ‘세계 조부모와 노인의 날’로 보내고 있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