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갤러리 1898

Home > 문화출판 > 일반기사
2022.06.19 발행 [1667호]



조숙의 작가 개인전

조숙의(베티) 조각가의 개인전이 서울 명동 갤러리 1898에서 22일부터 28일까지 열린다.

1991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서울, 제네바, 뉴욕 등에서 17회의 개인전을 연 작가는 성미술을 연구하며 한국 가톨릭교회 내에서도 많은 작품을 선보여 왔다. 작가는 특히 고통의 신비가 인간 정신의 숭고함을 드높이며, 결국 예술과 영성이 맞닿아 있음을 강조한다.

조 작가는 예술가로서의 인생 여정과 그 길에서 빚어낸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책으로도 엮었다. 「숭고(sublime)」 출간 기념으로 꾸며지는 이번 전시에서는 갤러리 1, 2, 3 전관에 조각과 설치 작품 50여 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윤하정 기자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