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박노해 사진 에세이 내 작은 방] 빛의 통로를 따라서

[박노해 사진 에세이 내 작은 방] 빛의 통로를 따라서

Home > 여론사람들 > 박노해 사진 에세이 내 작은 방
2022.01.16 발행 [1646호]



에티오피아의 고대 문명을 이어받은 성채 도시 곤다르.

세월만큼이나 깊은 어둠은 빛을 더욱 선명하게 한다.

우리가 먼 곳으로, 더 먼 곳으로 떠나려 하는 것은

바로 자기 자신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함이다.

오늘 현란한 세계 속에서 길이 보이지 않을 때는

더 깊은 어둠 속으로 걸어 들어갈 일이다.

어둠 속에서 빛을 찾는 눈동자가 길이 되리니.

내가 삼켜낸 어둠이 빛의 통로를 열어 줄지니.



박노해 가스파르(시인)



위 사진 작품은 서울 종로구 통의동 ‘라 카페 갤러리’(02-379-1975)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