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묵상시와 그림] 발자국

Home > 교구종합 > 묵상시와 그림
2021.11.28 발행 [1639호]



우리는 인생이란 먼길을

열심히 살아왔습니다



걸어서 오고

달려서 오고

또 때로는 무겁고

힘들게 왔습니다



그리고 많은 날이 지난후

걸어온 길을 돌아보았습니다



그때 나는 보았습니다

내가 걸어온 발자국이

모두 하느님의 은총이었음을



<시와 그림=김용해(요한) 시인>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