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느님께 부탁만 하지말고 가톨릭기후행동 넓히자”

“하느님께 부탁만 하지말고 가톨릭기후행동 넓히자”

전의찬 교수 인터뷰 / 세종대 기후변화특성화대학원 책임교수, ㈔한국기후환경원 원장

Home > 기획특집 > 일반기사
2021.09.05 발행 [1628호]




“각 성당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이 얼마인지도 몰라 감축목표 설정과 구체적인 행동을 못 하는 모습이 안타까웠습니다.”
 

‘녹색성당 온실가스 계산기’를 개발한 전의찬(스테파노) 교수는 “신앙인으로서 기도와 시위를 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지만,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하느님께 부탁만 하는 게 아니라 구체적인 실천에 나서는 것”이라며 “프로그램이 서울대교구에서 시작해 다른 교구에도 보급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그램 개발에 든 실비용만 600만 원. 전 교수가 제자이자 시스템 전문가인 김한새(세종대 기후환경융합센터) 박사에게 프로그래밍을 의뢰하며 지급한 연구비다. 전액 자비로 부담했다. 그는 “스스로 좋아서 한 일”이라며 “프로그램이 가톨릭기후행동을 확산하는 데 도움이 되면 신자로서 큰 보람을 느낄 것”이라고 밝혔다.
 

전 교수는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 기후변화위원장이기도 하다. 그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보편 교회의 기후위기 대응에 비하면 우리 지역 교회는 실천적인 노력이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찬미받으소서 7년 여정을 계기로 각 성당에 태양광과 같은 재생에너지 시설을 꼭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든 일은 저절로 되지 않는다”며 “각 본당 신부들이 하늘땅물벗 같은 단체가 활성화되도록 힘 써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전 교수는 “예수님이 말씀하신 가장 큰 계명은 이웃사랑”이라며 “약 1000년 뒤, 아시시의 프란치스코 성인은 이웃의 범위를 동식물과 공기ㆍ물 등 모든 자연으로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후위기 시대를 사는 우리는 이를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며 “그래야 환경 파괴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기사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정부광고 수수료를 지원받아 제작되었습니다.


이학주 기자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
오늘의 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