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삼척 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하고 ‘맹방해변 살려내라’

삼척 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하고 ‘맹방해변 살려내라’

삼척 반대투쟁위와 50여 단체... 청와대 앞, 성명 발표 한목소리.... 바다 생태계 교란 위협 경고

Home > 사회사목 > 일반기사
2020.11.22 발행 [1589호]
▲ ‘삼척블루파워석탄화력 즉각 원천 중단을 요구하는 전국 환경ㆍ시민단체’가 1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강원도 삼척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환경시민단체들이 11일 “맹방해변을 살려내라”며 강원도 삼척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즉각 중단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포스코 계열사 삼척블루파워는 2018년부터 삼척 맹방해변 인근에 화력발전소 2기를 짓고 있다.

삼척석탄화력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등 5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삼척블루파워석탄화력 즉각 원천 중단을 요구하는 전국 환경ㆍ시민단체’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삼척블루파워석탄화력 즉각 원천 중단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발전소 건설로 인해 명사십리 맹방해변의 약 4㎞ 길이의 아름다운 사구(모래 언덕)에는 4m에 이르는 가파른 절벽이 형성됐고, 해변의 높이는 현재 1m가 채 남아 있지 않다”며 “높은 파도가 발생하면 해변과 해안도로가 완전히 유실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 “바다 생태계의 교란 등으로 삼척시민의 건강과 생계가 극심하게 위협받게 될 것”이라며 “포스코와 삼척블루파워는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과 영업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환경시민단체들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도 “신규 석탄화력발전 건설을 즉각 원천 중단하고, 기존의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계획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월 28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2050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석탄발전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겠다고 했지만, 지금 짓고 있는 석탄화력발전 건설 중단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어 그 진정성을 의심받고 있다”며 “이는 대기업 눈치 보기”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탈석탄ㆍ재생에너지 전환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주문했다. 이들은 또 “환경부 등의 요청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가 공사 일시중단 명령을 내리고 보완할 것을 요구했지만, 이는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산업통상자원부에 삼척블루파워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승인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김양호 삼척시장에게도 맹방 해안 공유수면 사용 허가를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가톨릭 단체로는 가톨릭기후행동ㆍ천주교창조보전연대ㆍ한국천주교여자수도회장상연합회 JPIC(정의ㆍ평화ㆍ창조보전)분과위원회ㆍ 천주교더나은세상 등이 참여했다.



이학주 기자 goldenmouth@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