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위기일수록 남북 만나서 해결해야”

“위기일수록 남북 만나서 해결해야”

한국종교인평화회의 공동회장단, 남북 문제 호소문 발표

Home > 교구종합 > 일반기사
2020.06.28 발행 [1570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공동회장단은 북측이 16일 개성공업지구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개성과 금강산에 군부대를 다시 배치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호소문을 발표, “북의 강경 대처는 문제 해결에 어떤 도움도 되지 못한다”며 “오히려 지금은 금강산이나 개성 같은 평화와 번영의 공간을 더 넓히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KCRP는 17일 서울 종로구 인의동 KCRP 사무처 회의실에서 KCRP 남북교류위원회(위원장 양덕창) 긴급회의를 연 뒤 KCRP 대표회장인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교회 일치와 종교 간 대화위원회 위원장 김희중 대주교 등 공동회장 6명 명의로 ‘지금은 더 나은 남북의 미래를 위해 노력해야 할 때입니다’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발표했다.

KCRP 공동회장단은 이 호소문에서 “6ㆍ15 공동선언이 20주년을 맞는 이때에 안타깝게도 북한은 공동선언과 각종 합의가 시행되지 못한다는 이유로 연이어 강경 대처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금강산과 개성은 어렵게 일군 평화와 번영의 상징이라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밝혔다.

KCRP 공동회장단은 또 “남북 관계의 발전에는 국제관계와 국내 상황을 고려할 필요가 있음을 납득하면서도 20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금강산과 개성을 넘어서는 진전을 이루지 못했음을 우리 모두의 책임으로 알고 자책한다”면서 “불확실한 미래는 북한에도 부담이지만, 우리에게도 마찬가지로 부담임을 이번 사건은 잘 말해준다”고 지적했다.

KCRP 공동회장단은 따라서 “위기일수록 만나서 해결해야 한다”며 “이는 우리가 이 일의 당사자이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갈 길이 험난해도 남과 북이 함께라면 능히 돌파할 수 있다”면서 “우리는 남북이 이번 일을 전화위복 삼아 공동선언과 각종 합의를 실천하는 데 노력함으로써 더 큰 하나가 되는 날이 곧 이뤄지기를 간절히 기도 발원한다”고 기원했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