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은평성모병원,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

은평성모병원,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

Home > 사회사목 > 일반기사
2020.03.29 발행 [1557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한때 폐쇄됐던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이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사진>

은평성모병원은 16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코로나19를 진료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 유형B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비호흡기 환자와 호흡기 환자의 진료구역을 별도로 운영하는 병원 중에서 국민안심병원을 지정하고 있다. 국민안심병원에는 호흡기 전용 외래구역만 운영하는 A유형, 그리고 비호흡기 환자와 호흡기 환자의 진료구역을 별도로 운영하는 B유형이 있다.

은평성모병원은 호흡기환자를 전담 진료하는 안심진료소와 전용 병동, 코로나바이러스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선별진료소를 갖춰 환자를 방문부터 외래, 입원까지 완벽히 동선을 분리했다. 또 병원은 출입 동선을 정문 1층으로 단일화하고 병원 외부 출입부터 내부 진입, 진료 대기 등 이동 동선 단계별로 발열을 체크하고 있다. 아울러 응급의료센터와 분만실에는 감염 의심환자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이동식 음압기를 설치했다.

은평성모병원 권순용 병원장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실제 병원 내 감염을 2명으로 막아냈으며 진료 재개 이후에도 안정적으로 운영을 이어가고 있다”며 “지역 사회의 관심과 격려, 교직원의 노력으로 현재의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희망을 전하는 병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도 기자 raelly1@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