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종교계에 신종 코로나 총력 대응 요청

박양우 문체부 장관, 종교계에 신종 코로나 총력 대응 요청

한국종교인평화회의 간담회 집회·행사시 철저히 예방키로

Home > 교구종합 > 일반기사
2020.02.16 발행 [1551호]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은 4일 가톨릭과 개신교, 불교 등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소속 종교지도자와 간담회를 하고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계의 협조를 요청했다.

박 장관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국민 건강은 물론 국민 생활과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다”며 “종교계에서도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종교 지도자들은 종교 집회, 행사 등을 개최할 때 철저한 예방 조치를 통해 정부의 대응에 보조를 맞추고, 지속적으로 국민 통합과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주교회의 의장 겸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감염증을 극복해야 하고, 고통을 겪고 있는 환자와 그 이웃들에게 따뜻한 관심과 격려를 보이는 것이 종교인들, 우리 국민들의 진정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희중 대주교를 비롯해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박우균 민족종교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상도 기자 raelly1@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