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앙단상] 노래하게 하소서!(나혜선, 요셉피나, 성가 가수·금속공예가)

[신앙단상] 노래하게 하소서!(나혜선, 요셉피나, 성가 가수·금속공예가)

Home > 여론사람들 > 신앙단상
2019.11.10 발행 [1538호]




“안녕하세요, 성가 가수 나혜선 요셉피나입니다.”

이렇게 자신 있게 성가 가수임을 소개할 수 있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 것 같습니다.

1999년 제1회 cpbc 창작생활성가제 본선 입상을 하면서 성가 가수로 입문하고 성가와 함께한 지 20년이 되었습니다. 함께 데뷔하여 지금까지 찬양만을 이어온 존경스러운 동료들도 있지만, 그들에 비해 저는 치열하게 이 안에 머물며 찬양만을 이어온 사람은 아니었습니다. 대기업 비서, 금속공예가, 방송 진행자, 공연기획자, 감정코칭 지도사, 퍼머넌트 메이크업 아티스트, 누구의 딸, 아내, 엄마, 그리고 성가 가수.

지난 20년 동안 지나간, 또는 여전히 붙어있는 제 이름 앞의 수식어들입니다. 그중에서도 ‘성가 가수’라는 단어 안에는 다른 일을 하면서도 성가를 놓지 못했던 제 신앙의 성장기가 고스란히 배어있습니다.

하루는 길에서 딸아이가 엉뚱하게도 “나는 성가 가수 나혜선 요셉피나의 딸이다!”라며 연이어 소리치길래 당황하여 아이의 입을 막았습니다. 그리고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율아, 엄마가 성가 가수인 게 좋아? 엄마는 그것 말고 다른 것도 하잖아.” “응, 난 엄마가 성가 가수인 게 좋아. 그게 내 엄마여서 더 좋아! 하느님이 듣기 좋으니까 성가 가수 시켜준 거 아냐?”

아이의 말은 지난 삶을 떠올리고 생각하게 해주었습니다. 공연 일정과 겹쳐 공예 공방 문을 일찍 닫아야 할 때의 답답함, 밤샘 녹음을 마치고 일을 나갈 때의 고단함, 아무도 없는 광야에서 노래하는 것 같던 외로움, 끝이 보이지 않는 길을 걸어가는 두려움, 함께 활동하는 사람들과 관계 속의 어려움 등 극복해야 할 상황들이 점차 늘어만 갔습니다. 시간이 흐르고 경험치가 쌓여가도 그 모든 것을 이겨낼 수는 없었습니다. 그저 제겐 살아내야 했던 삶이었고, 그렇게라도 저를 불러 세워주시는 것을 감사라 여기며 받아들이려 애썼습니다.

아이의 단순한 대답은 이런 삶 속에서 복잡한 이해관계에 얽혀 이리저리 선을 긋고 재단하던 저 자신을 부끄럽게 만들었습니다. 아이의 답변이 싫지 않았습니다. 주님을 위해 노래하는 삶을, 제가 단순하게 원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깨달았습니다.

네, 주님! 그 부르심에 “예, 여기 있습니다!” 하고 기꺼이 응답하겠습니다. 노래할 때, 제 안에 오셔서 이를 기뻐하며 즐기시는 분은 다름 아닌 주님이십니다. 저의 찬양이 더 이상 당신을 기쁘게 하지 않는다면 저는 그 찬양을 멈춰야 함을 압니다. 저의 노래가, 저의 이름이, 저의 모습이 기억되기보다 오래전 누구의 찬양인지도 모르고 따라 부르며 제가 위로받고 회복했던 것처럼 저의 찬양도 그러했으면 좋겠습니다. 저의 찬양이 당신을 닮아, 소멸해가는 누군가의 마음에 생명이 되길 기도드립니다. 오소서 성령님, 제 안에 머무소서. 그리하여 당신으로 인해 제가 노래하게 하소서. 아멘.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