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국내 첫 가톨릭난민센터 생겼다

의정부교구, 동두천에 난민들 위한 독립시설 마련

Home > 교구종합 > 일반기사
2019.09.08 발행 [1530호]

▲ 의정부교구가 동두천 지역의 난민들을 돌보기 위해 가톨릭난민센터를 건립했다. 센터 인근에는 아프리카 출신의 난민 700여 명이 살고 있다.


 의정부교구가 동두천 지역의 난민들을 위해 가톨릭난민센터(Catholic Center for Refugees)를 건립했다. 이주사목 센터를 중심으로 난민사목을 해온 한국 가톨릭교회가 난민과 난민의 아동ㆍ청소년을 위해 마련한 첫 독립 공간이다.

교구는 8월 29일 가톨릭난민센터(센터장 조병길 신부)가 들어선 동두천시 보산동 407-51에서 교구장 이기헌 주교 주례로 축복식을 거행했다. 보산동은 난민 집중 거주지역으로, 보산동 미군 부대 인근에는 700여 명의 난민이 살고 있다.

가톨릭난민센터는 부지 377㎡ㆍ건축면적 248㎡ 규모로, 지상 2층 건물이다. 1층(TECUM)은 교구 사회사목국 지역아동사목위원회가 아동ㆍ청소년을 위한 공간으로 사용한다. 난민 아동 및 청소년들은 월~금요일 매일 저녁 8시 30분까지 이 공간에서 공부하고 체험활동을 하며 뛰어놀 수 있다. 식사도 제공한다. 2층(EXODUS)은 교구 이주사목위원회가 난민들을 위한 사랑방 및 상담소로 쓸 계획이다. 난민들의 국가별 모임 장소로, 한국인 난민 활동가를 만나는 만남의 방으로 활용한다.

센터장 조병길(사회사목국장) 신부는 “난민 아이들은 학교에 가는 것 외에는 아무런 교육과 돌봄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편하게 뛰어놀 공간도 없었다”면서 “힘들게 살아가는 난민들이 쉬어가는 공간, 난민들과 선주민들이 우정을 나누는 공간,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놀고 꿈꾸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두천에서 남편과 함께 아르바이트하며 네 자녀를 키우는 나이지리아 출신 은케치(40)씨는 “아이들이 오후에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이 생겨서 행복하다”면서 “가톨릭에서 이렇게 난민들을 지속적으로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날 축복식에는 동두천 지역 난민들과 각 본당 이주사목분과 위원들, 난민 활동가, 교구 사제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동두천 지역에는 의정부교구가 수도회와 함께 난민을 위해 운영하는 단기 보호소 및 시설이 3곳(전진상 우리집ㆍ베타니아 이주민센터)으로 늘어났다. 또 교구는 지난해부터 1본당 1난민가정 돌봄 사업도 시작했다.

이지혜 기자 bonaism@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