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진묵상] 기도 안에서 쉬는 삶

Home > 여론사람들 > 사진묵상
2019.09.01 발행 [1529호]




기도는 일상의 작은 쉼표다. 주님을 만나는 시간은 일이 아니라 쉼이다. 그래서 수도자들은 일과 중 쉼터인 기도를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 주님 안에서 쉬는 삶을 귀하게 여기는 수도생활이 세속의 삶과 근본적으로 다른 이유다.
 

그리스도인은 주님 안에서 쉬는 삶을 즐겨야 한다. 쉼의 자리인 기도는 쉼의 첫걸음이자 최고의 단계이다. 기도 안에서 쉼을 즐길 줄 아는 인생을 소망해 본다.
 

리길재 기자 teotokos@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