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부음] 골롬반회 고마운 신부, 고향 뉴질랜드서 선종

[부음] 골롬반회 고마운 신부, 고향 뉴질랜드서 선종

Home > 여론사람들 > 부음
2019.08.11 발행 [1526호]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 고마운(마우리시오, Maurice O’Connor) 신부가 7월 27일 숙환으로 고향 뉴질랜드에서 선종했다. 향년 86세.

고마운 신부는 1961년 한국에 선교사로 파견돼 서울ㆍ광주대교구, 부산ㆍ춘천ㆍ수원ㆍ의정부교구의 13곳 본당에서 35년 간 사목했다.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 한국 지부는 “고마운 신부는 신자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친구같은 사제였다”며 “그의 아름다웠던 삶을 기억해 주고, 기도해 달라”고 청했다.


리길재 기자 teotokos@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