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폭력에 신음하는 여성들, 주거·양육에 가장 큰 어려움

폭력에 신음하는 여성들, 주거·양육에 가장 큰 어려움

서울가톨릭여성복지협 창립 30주년 가정폭력 주제로 기념 토론회 열어 경제적 자립 위한 지원체계 구축해야

Home > 사회사목 > 일반기사
2019.07.21 발행 [1524호]
▲ 서울가톨릭여성복지협의회 창립 30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는 말이 있다. 어떤 이유에서든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는 뜻이다.

최근 결혼이민 여성이 남편에게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대중의 분노를 샀다. 이 여성은 아이가 보는 앞에서 남편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폭력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지만, 우리 사회는 여전히 폭력으로 신음하고 있다.

서울가톨릭여성복지협의회가 10일 서울대교구청에서 창립 30주년 기념 토론회를 열었다. 주제는 ‘가정폭력피해자보호시설 퇴소 여성의 경제적 자립 실태 및 정책 방향’. 가정폭력 피해여성들의 자립 실태를 살펴보고 대책을 고민해보는 시간이었다.

가정폭력피해자보호시설 소숙희 시설장은 보호시설을 나간 피해여성 149명을 대상으로 한 실태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결과를 보면 피해여성의 60.4%가 이혼한 상태였다. 이혼소송 중이거나 별거 중인 경우도 있었다. 피해여성들은 시설에서 나간 후 많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주거문제가 가장 컸다. 시설을 나간 지 1년 미만인 경우 정부의 주거지원사업인 그룹홈 거주 비율이 30%로 가장 높았다. 주거비 부담이 크다는 의미다. 자립 기간이 늘어날수록 월세나 전세, 자가로 옮겨가는 비중이 높지만, 피해여성의 44.3%는 가계지출 중 주거비 부담이 가장 크다고 답했다. 취업 문제도 간단치 않다. 일자리 정보가 부족하거나 잘 모르는 경우가 많고 아이 양육 문제도 발목을 잡는다. 피해여성들에게는 정서적, 심리적 어려움도 있다. 남편의 폭력을 다시 마주하게 될까 하는 불안감이 그것이다. 그래서 양육비 문제에도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

소숙희 시설장은 “가정폭력보호시설 퇴소 여성의 온전한 자립을 위해 정서적, 사회적 자립과 관련한 지원과 함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사회적 지원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 시설장은 이를 위한 정책적 과제로 “가정폭력방지법과 한부모가족지원법 등 관련 법률에 가정폭력보호시설 퇴소 여성의 자립을 위한 보다 적극적인 입장에서 특별 지원 규정을 별도로 신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현재 정부가 제공하는 주거지원사업이 수요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점을 지적하며 주거지원사업이 지속적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설에서 나오기 전 체계적인 직업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퇴소 후 여성들이 자유롭게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자녀 돌봄에 대한 국가 차원의 적극적 개입과 책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대교구 사회사목담당 교구장 대리 유경촌 주교는 “최근 결혼이민 여성에 대한 폭력 사건을 접하고 참담하고 괴로웠다”며 가정폭력의 대물림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여러 고통 속에 있는 여성들이 우리 주변에 아직도 많고 도움의 손길 필요로 하고 있다”며 “국가적 지원들이 과거보다는 향상돼서 도움을 주고 있지만, 교회 안에서도 도움을 주기 위한 방안을 찾아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최근 발생한 결혼이민 여성 폭력 사건 등 가정폭력과 관련한 사회적인 관심과 분위기를 반영하듯 사제와 수도자, 평신도 100여 명이 참석했다.

도재진 기자 djj1213@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