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교황, 리비아 난민시설 공습 강력 규탄

53명 숨지고 130여 명 부상... 난민 위한 인도적 지원 요청

Home > 세계교회 > 일반기사
2019.07.14 발행 [1523호]


프란치스코 교황이 7일 주일 삼종기도 후 연설을 통해 최근 리비아의 한 난민시설에 대한 공습을 두고 “용납해선 안 될 행위”라며 강력하게 규탄했다.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 외곽 지역에 있는 난민시설이 2일 두 차례 공습을 받았다. 이 공습으로 53명이 숨지고, 130여 명이 부상했다. 그간 난민과 이민자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도주의적 지원과 환대를 요청해온 교황은 어떤 형태로든 무력한 난민들을 죽음으로 내몬 이번 사건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교황은 “가난하고 힘없는 난민들이 폭격으로 사망하고 부상당했다”고 전하면서 “국제사회는 심각한 이번 사태를 용납해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리비아 난민들을 위한 광범위하고도 인도주의적 지원의 길이 열려야 한다”고 요청했다.

리비아는 오랜 내전으로 지금까지 발생한 난민 숫자만 11만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최근 리비아국민군의 진격으로 다시금 내전 위험이 고조되는 상황이다.



이정훈 기자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