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주 4ㆍ3은 미군정의 반인권 범죄… 미국 책임에 합당한 입장 표명 촉구

제주 4ㆍ3은 미군정의 반인권 범죄… 미국 책임에 합당한 입장 표명 촉구

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 유엔 ‘제주 4ㆍ3’ 심포지엄서 강조

Home > 교구종합 > 일반기사
2019.06.30 발행 [1521호]



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가 20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 회의장에서 미국이 제주 4ㆍ3의 책임에 대한 합당한 입장을 표명해달라고 촉구했다. <사진>

강 주교는 ‘제주 4ㆍ3의 진실, 책임 그리고 화해’를 주제로 유엔본부에서 개최된 인권 심포지엄 기조 강연을 통해 “제주 4ㆍ3은 미국과 한국의 정부 당국이 저지른 인권과 인간 생명에 대한 대대적인 위반이자 범죄였다”면서 “4ㆍ3 생존자와 희생자 유가족, 모든 제주도민은 미국 당국이 어떤 식으로든 그 책임에 합당한 입장을 표명해주기를 간절히 염원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제주 4ㆍ3의 고통과 희생의 역사를 국제사회에 공개적으로 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 주교는 “주민 대부분은 정치 이념과 무관한 농민이었음에도 미군은 현지 주민들을 좌익으로만 취급했다”면서 “처형과 학살을 저지른 이들은 한국 경찰과 한국군이었지만, 정책을 수립하고 작전을 수행하도록 명령한 이들은 미군 지도부였다”고 지적했다.

강 주교는 유엔에서 이 심포지엄을 개최하는 목적은 “(제주 4ㆍ3으로) 학살당한 희생자들의 한 맺힌 절규를 전하고, 미군정과 한국 정부 당국이 저지른 부당 행위를 국제사회에 밝힘으로써 궁극적으로 정의와 책임, 화해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심포지엄은 주유엔 대한민국 대표부(대사 조태열)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와 강창일 국회의원실, 제주 4ㆍ3평화재단이 공동 주관했다.

제주 4ㆍ3을 상징하는 빨간 동백꽃 배지를 가슴에 달고, 호소력 짙은 차분한 말투로 제주 4ㆍ3의 역사적 배경과 제주 4·3 이전의 사회 경제적 환경을 설명한 강 주교는 “유엔의 다른 회원국들도 보편적 인권을 위한 연대의 표시로 이 잊힌 역사에 대해 관심과 공감을 표명해달라”고 촉구했다.

강 주교의 기조 발표 후 세계적 석학들의 발표가 이어졌다. 한국 현대사 연구로 저명한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학교 석좌교수는 ‘제주 4·3과 미국의 책임’을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미국인 대다수가 2차대전 종전 후의 한국 상황과 무관한 방관자처럼 행동하지만, 사실은 일제에 부역했던 한국인들을 지원하며 3년간 한국 군부와 군경을 이끌었다”면서 “미국의 실질적 책임은 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밖에 백태웅 하와이대학교 로스쿨 교수가 ‘제주 4·3과 국제인권법’을 발표했으며, 찰스 핸리 전 AP통신 편집부국장은 4·3 당시 미국 양대 언론인 AP통신과 뉴욕타임스의 보도 태도를 분석해 발표했다. 또 제주 4.3 북촌학살사건의 유족인 고완순 할머니가 일가족 6명의 피해 상황을 증언했다.

이 심포지엄에는 유엔 외교관과 38개 국내외 협력단체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지혜 기자 bonaism@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