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민족 화해와 일치 위해 멈추지 않는 기도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 한반도 평화 기원 대기도회... 염 추기경 주례로 미사 봉헌

Home > 공동체본당 > 일반기사
2019.06.30 발행 [1521호]
▲ 6ㆍ25전쟁 발발 69주년을 사흘 앞둔 22일 동성고 대강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 기원 대기도회에서 신자들이 민족 화해와 일치,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기도를 모으고 있다.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위원장 정세덕 신부)는 22일 서울 동성고 대강당에서 2000여 명의 신자가 함께한 가운데 2019 한반도 평화 기원 대기도회를 열고, 한반도 평화와 화해를 위해 마음을 모았다.

‘하나 됨을 위하여’를 주제로 한 기도회는 묵주기도를 바치고 한반도 모형에 촛불을 점화한 후 서울대교구장 겸 평양교구장 서리 염수정 추기경 주례의 남북통일 기원 미사를 봉헌하며 막을 올렸다.

염 추기경은 미사 강론에서 “용서와 화해가 없는 기도는 주님께서 받지 않으실 것”이라며 “먼저 용서할 줄 아는 은총을 하느님께 청하고 자신을 화해의 희생 제물로 하느님께 바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별히 내 마음의 북녘 본당 기도 운동을 통해 민족 화해와 일치, 북녘 형제들과의 일치를 이루고 연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우리가 열심히 기도하면 하느님께서는 반드시 민족의 화해와 일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반드시 이뤄주실 것”이라고 확신했다.

미사 후에는 찬미 기도회와 평양교구 사무국장 장긍선 신부의 ‘홍용호 프란치스코 보르지아 주교와 동료 80위 중 북녘 순교자들’에 대한 주제 강의가 열렸다. 아울러 살레시오수녀회 초청으로 방한한 몽골 노밍요스 초등학교 1회 졸업생의 공연이 펼쳐졌다.

황해도 사리원본당 출신 윤옥선(로사, 87)씨는 “북녘 본당과 6ㆍ25 순교자들 얘기를 듣다 보니 전쟁 때 순교하신 전덕표 신부님이 생각나 가슴이 메었다”며 “지금까지도 신앙을 간직하며 기도하고 있을 북녘 형제들을 위해, 또 한반도 평화를 위해 간절하게 기도를 바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기도회는 민화위원장 정세덕 신부를 비롯한 사제단 공동 집전 미사로 마무리됐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