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홍콩 교회, “송환법 개정 앞서 시민 존중해야”

홍콩 교회, “송환법 개정 앞서 시민 존중해야”

계속되는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 평화 원칙에 따른 해결 필요

Home > 세계교회 > 일반기사
2019.06.23 발행 [1520호]


범죄인 인도 법안 추진 철폐를 주장하는 홍콩 시민들의 시위가 주일인 17일에도 200만 명의 참여 속에 계속된 가운데, 홍콩 교회가 11일과 12일 두 차례에 걸쳐 성명을 내고 “정부는 법안 개정에 앞서 대중의 의심에 먼저 응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간 정치 문제와 관련해선 섣불리 입장을 내놓지 않던 홍콩 교회가 성명을 낸 것은 이례적이다. 홍콩 교회는 시민들을 향해서도 “법과 정의, 평화의 원칙에 부합하는 해결책을 모색하자”고 당부했다.

홍콩 시민들은 홍콩 행정부가 중국 본토로 범죄인을 인도하는 법안에 반대하며 지난 9일 100만 명 넘는 이들이 거리 시위를 펼쳤다. 이어 지난 17일에는 200만 명의 시민들이 검은색 옷을 입고 범죄인 인도 법안 철폐와 캐리 람 행정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날 시위는 지난 1997년 홍콩의 중국 반환 후 최대 규모다. 정부는 중국과 대만에서 범죄를 저지른 뒤 홍콩으로 도주한 이들을 송환해 처벌하는 것이 범죄인 인도법의 목적이라고 설명했지만, 시민들은 이 법안이 자칫 반중 인사나 반체제 인권 활동가들의 자유와 인권이 중국에 침해당하는 등 악용될 우려가 있다고 여기고 철폐를 주장하고 있다.

홍콩 교회는 이에 기관지를 통해 “정부와 시민 모두 냉정함을 유지하고, 평화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며 “정부는 대중의 우려가 해소되기 전까지 법안 통과를 서두르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홍콩 교회는 이 같은 법안이 향후 중국 선교를 위해 활동 중인 사제와 신자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에게 홍콩 사회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이정훈 기자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