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진묵상]손 모양 구유와 아기 예수

Home > 여론사람들 > 사진묵상
2019.01.06 발행 [1497호]



인류의 빛이신 주님께서는 모든 민족에게 자신을 드러내보이셨고 동방박사들은 예물을 가지고 구세주를 경배하러 찾아왔다. 이 시대 가난하고 힘없는 이들 곁에, 해고 노동자 곁에 임하신 주님을 우리는 알아보고 경배할 수 있을까? 지난 12월 25일 서울 광화문에서 봉헌된 콜트콜텍 해고노동자를 위한 미사를 위해 설치된 손 모양 구유 위 아기 예수의 모습이 우리에게 ‘사랑의 실천’을 촉구하는 듯하다.

백영민 기자 heelen@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