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교황, 시리아 어린이 위해 촛불 밝혔다

내전 종식 기원… ACN ‘시리아의 평화를 위한 촛불’ 성탄 캠페인 시작

Home > 교구종합 > 일반기사
2018.12.09 발행 [1493호]
▲ 프란치스코 교황은 2일 삼종기도 후 시리아의 평화를 기원하는 초에 불을 붙이고 지구촌의 관심을 호소했다. 교황이 성 베드로 광장이 내려다보이는 발코니에서 촛불 점화 후 순례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바티칸시티=CNS】



프란치스코 교황은 시리아에 평화가 오길 기원하는 촛불을 밝히고 전 세계에 관심을 호소했다.

교황은 대림 제1주일인 2일 주일 삼종기도를 바친 후 시리아 어린이들의 얼굴이 들어간 초에 점화하며 내전이 종식되길 기도했다. 교황은 “대림시기는 희망의 시기”라며 “이 희망의 불꽃이 전쟁의 어둠을 몰아내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교황이 불을 붙인 초는 시리아 다마스쿠스 지역의 공예가가 만든 것으로, 최대 격전지인 알레포 출신 어린이 40여 명의 얼굴로 꾸며졌다.

교황은 전쟁을 일으킨 사람들을 위해서도 기도했다. “전쟁을 일으킨 사람들과 다른 이를 파괴하기 위해 무기를 만든 사람들을 용서해 달라”고 주님께 청하며 “그들이 마음을 돌리게 해달라”고 빌었다.

한편 교황청 재단 고통받는 교회돕기(ACN)는 이날 교황의 촛불 점화로 ‘시리아의 평화를 위한 촛불’ 성탄 캠페인을 시작했다. ACN은 성명을 통해 “평화를 향한 시리아 아이들의 외침에 응답해 달라”며 캠페인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다.

시리아에서는 2011년 4월부터 8년 동안 이어진 내전으로 어린이를 포함해 36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사망하고, 100만여 명이 난민이 됐다.

백슬기 기자 jdarc@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