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평신도 희년 마무리… 믿음·희망·사랑의 삶 거듭 다짐
한국 평협, 평신도주일 강론 자료 배포 … 평화 위한 기도 등 호소
2018. 11. 11발행 [1489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한국천주교 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회장 손병선)는 “희년의 정신으로 평신도 사도직을 더욱 새롭게 실천해 나가자”고 전국의 모든 평신도에게 호소했다. 평신도 희년을 통해 받은 특별한 은혜를 마중물로 여겨 더욱 도약하자는 의미다. 11일 ‘제51회 평신도주일’ 및 ‘한국 평신도 희년 폐막’을 맞아 배포한 강론 자료를 통해서다.

한국 평협은 ‘희년의 정신으로 새롭게 출발합시다’를 주제로 한 강론 자료에서 “희년을 마무리하면서 믿음과 희망과 사랑의 삶을 더 충실히 살아갈 것을 결심하자”며 “그러기 위해서 사랑 자체이신 하느님, 당신의 자녀들을 사랑하시는 하느님을 기억하자”고 강조했다. 또 “사랑의 하느님께서 늘 우리와 함께 계시면서 우리의 삶을 인도해 주신다”며 “두려움을 떨쳐 버리고, 용기를 내어 일어나서, 사랑의 마음으로 자신과 이웃을 바라보자”고 당부했다.

한국 평협은 △미사에서 힘을 얻어 사도직 활동의 양식으로 삼자 △성경을 나침반으로 삼아 말씀 실천에 힘쓰자 △더 좋은 사회가 되도록 빛과 소금 역할에 충실하자 △생명을 존중하고 생태계를 보전하는 데 앞장서자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기도하고 노력하자는 내용의 ‘한국 평협 50주년 선언문’ 다짐을 되새기자고 전했다. 아울러 “하느님 사랑에 힘입어 믿음과 희망, 사랑의 삶을 새롭게 살아가자”고 거듭 호소했다.

한국 교회는 지난해 평신도주일부터 1년 동안 ‘내가 너를 뽑아 세웠다’(요한 15,16)를 주제로 한국 교회 역사상 처음으로 ‘평신도 희년’을 지냈다. 각 교구와 평신도 단체들은 1년간 신앙의 기쁨 속에 주님을 더욱 찬미하는 해로 보냈다.

한편 한국 교회는 지난해 복음적 가난을 실천하라는 프란치스코 교황 뜻에 맞춰 연중 제33주일을 ‘세계 가난한 이의 날(World Day of the Poor)’로 지내기로 함에 따라, 올해부터 평신도주일을 연중 제32주일로 한 주 앞당겼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