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뉴스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文대통령 "기필코 평화 이루겠다"
문재인 대통령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에서
2018. 10. 21발행 [1486호]
홈 > 온라인뉴스 > 온라인뉴스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오늘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올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는 남북한 국민들과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 모두의 가슴에 희망의 메아리로 울려 퍼질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교황청 연설 어떻게 들으셨나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 지켜보면서 가슴 찡했던 분들 많으시죠?

바티칸에 파견된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도재진 기자! (네, 로마입니다.)


[앵커] 도 기자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 혹시 참석했습니까?

[기자] 아쉽게도 저는 성 베드로 대성당에 직접 가서 보진 못하고요.

생중계로 유심히 지켜봤습니다.

이곳 프레스센터에서도 미사에 대한 기자들의 관심이 뜨거웠습니다.


[앵커] 이번 미사를 두고 특별하고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많습니다. 하나하나 좀 짚어주실까요?

 [기자] 먼저 오로지 우리나라만을 위해 봉헌된 미사였다는 점이 아주 특별했습니다.

특정 국가를 위한 미사가 봉헌된 건 대단히 드문 일입니다.

또 상당 부분 한국어로 미사가 봉헌된 점도 눈에 띄었습니다.

미사 참석자 대부분이 다른 언어를 사용할 경우엔 참석자들을 배려한다고 합니다.

여기에다 문 대통령이 교황청 미사에 참석한 것도, 미사 후에 연설을 한 것도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입니다.

교황청은 ‘Unique and Exceptional’, 특별하고 극히 예외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미사를 주례한 교황청 국무원장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의 강론 내용도 정리해주세요.

[기자] 네, 미사 참석자들을 배려해 파롤린 추기경이 강론 앞부분만 이탈리아어로 직접 했고요.

서울대교구 장이태 신부가 한국어로 강론 전체를 대독했습니다.

핵심 부분 직접 들어보시죠.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 강론 / 서울대교구 장이태 신부 대독>
“우리는 겸손되이 역사와 인류의 운명을 다스리시는 하느님께 우리의 시선을 들어 올리고자 합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하느님께 온 세상을 위한 평화의 선물을 간청하고자 합니다. 특별히 오랫동안의 긴장과 분열을 겪은 한반도에도 평화라는 단어가 충만히 울려 퍼지도록 기도로 간구합시다.”

파롤린 추기경은 미사 시작 전 한국어로 문 대통령 부부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 메시지도 전했습니다. 들어보시겠습니다.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 / 교황청 국무원장>
“문재인 대통령님, 김정숙 여사님 환영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축복을 전합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기도합시다.”


[앵커] 문 대통령의 미사 후 연설도 화제였습니다. 기필코 반드시 평화를 이루겠다고 강조했네요?

[기자] 평화를 염원하는 오늘의 기도가 우리 국민에게 큰 힘이 되고 또 반드시 실현될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반도 평화를 위해 지지해주고 기도해준 프란치스코 교황께도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연설 들어보시죠.

<문재인 대통령>
“평화를 갈망하며 형제애를 회복하고 있는 남과 북, 우리 겨레 모두에게 커다란 용기와 희망을 주신 교황성하와 교황청에 다시 한 번 깊이 감사드립니다.”


[앵커] 문 대통령, 오늘은 교황청 방문의 하이라이트, 교황과의 만남이 예정돼 있죠?

[기자] 현지시간으로 정오, 우리시간으로 저녁 7시 문 대통령이 교황을 알현합니다.

시간은 1시간 정도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교황의 축복과 지지를 요청하고 교황을 평양으로 초청한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뜻도 전달할 예정입니다.

교황의 북한 방문이 결정될지 또 구체적인 날짜가 나올 수 있을지가 큰 관심사입니다.


[앵커] 문 대통령과 교황의 만남, 포인트 좀 짚어주세요.

[기자] 먼저 정오에 만남이 이뤄지는 게 의미가 있습니다.

다른 국가 정상들은 보통 오전에 30분 정도 교황을 만났거든요.

그런데 교황은 문 대통령과 정오부터 1시간 동안 만나겠다고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그만큼 많은 대화를 나누겠다는 뜻으로 읽힙니다.

그리고 지금 바티칸에서는 세계주교대의원회의, 주교시노드가 열리고 있는데요.

주교시노드 기간 중에도 일정을 잡은 건, 그만큼 교황이 오늘 만남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바티칸에서 취재 중인 도재진 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들어봤습니다. 도 기자 고생 많았습니다.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