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시노드 첫 참석한 중국 주교들과 ‘찰칵’

Home > 세계교회 > 일반기사
2018.10.14 발행 [1485호]
▲ 1965년 주교 시노드 출범 이래 역사상 처음 시노드에 참석한 중국 주교 2명이 동료 주교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왼쪽에서 두 번째(뒷줄 첫 번째)가 허베이성 청더교구의 요셉 구오 진카이 주교로, 사도좌 승인 없이 주교로 불법 축성돼 파문당했다가 이번에 복권됐다. 그 오른쪽이 산시성 옌안의 양 시아오팅 주교다. 이 사진은 교황청과 중국 정부가 지난달 22일 주교 임명에 관해 잠정 합의함에 따라 중국 주교들과 교황이 완전한 일치를 향해 한발 더 내디뎠음을 보여주는 상징적 장면이다. 맨 앞 오른쪽에 서울대교구 정순택 주교 얼굴도 보인다. 【UCAN】 김원철 기자 wckim@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