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느님과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으라”

프란치스코 교황, 세계주교시노드에서 주교들에게 당부

Home > 세계교회 > 일반기사
2018.10.14 발행 [1485호]


프란치스코 교황이 “편견과 고정관념을 버리고” 하느님과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으라고 주교들에게 당부했다.

교황은 세계주교대의원회의 제15차 정기총회(이하 시노드) 개막 첫날인 3일 지역교회를 대표해 참석한 시노드 교부(敎父)들에게 ‘경청하는 시노드’를 강조하면서 이같이 주문했다.

이달 28일까지 바티칸에서 열리는 이번 시노드는 교회가 젊은이들을 동반하고, 그들이 하느님을 만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젊은이, 신앙과 성소 식별’이라는 주제로 교황이 소집한 회의다. 한국에서는 유흥식 주교, 조규만 주교, 정순택 주교, 권미나 수녀(참관인)가 참여하고 있다.

교황은 이날 개회 연설에서 “시노드는 나눔의 시간”이라며 나눔에는 용기 있는 발언과 겸손하게 경청하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경청하고 순례하는 교회가 되기 위해서는 “편견과 고정관념을 버리고, 성직중심주의라는 재앙과 자기만족이라는 바이러스를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노드 교부들은 주제와 관련한 발표와 토의, 질의응답 등을 통해 최종 건의안을 만들어 교황에게 전달한다. 교황은 ‘하느님 백성의 목소리’라고 할 수 있는 건의안을 토대로 젊은이들에 관한 문헌(후속 권고)을 발표하게 된다. 이에 대해 교황은 “소수가 읽고 다수가 비판할 뿐인 문헌을 작성하는 데 그치지 않고 상세한 사목적 제안을 얻기” 위한 회의 진행을 요청했다.

성 베드로 광장에서 거행된 개막 미사에서는 젊은이들과 꿈과 희망을 공유하는 어른이 되라고 주교들에게 당부했다. 교황은 “희망은 우리를 변화시키고, ‘매번 그렇게 해왔어’라는 순응주의를 깨뜨린다”며 관습적 사고에서 벗어나 젊은이들이 처한 상황을 직시할 것을 주문했다.

이번 시노드는 5회 연설(발표)마다 한 번씩 침묵 시간을 갖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교황이 식별을 통한 교회 활동을 강조함에 따라 들은 내용을 파악해 식별할 시간을 갖기 위해 새로 도입한 방식이다.

한편 바티칸에서는 제2차 바티칸 공의회 후 교회 현대화를 이끈 바오로 6세 교황과 엘살바도르 군부 독재에 항거하다 살해된 오스카 로메로 대주교, 이탈리아의 장애인 청년 눈치오 술프리치오 등 복자 7위 시성식이 14일 거행된다. 또 우리나라의 문재인 대통령이 시노드 기간에 바티칸을 방문해 교황을 만날 예정이다.

김원철 기자

wckim@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