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목영성
[생활 속의 복음]연중 제28주일 (마르 10,17-30)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해
2018. 10. 14발행 [1485호]
홈 > 사목영성 > 생활속의 복음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조명연 신부(인천교구 갑곶순교성지 전담)



한 초등학교 국어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나는 준다’의 미래형은 무엇일까요?”라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아이들은 이구동성으로 “나는 줄 것이다”라고 대답했지요. 그러자 선생님은 웃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준다’의 미래형은 ‘나는 받는다’입니다.”

이 이야기는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무언가를 받고 싶으면 먼저 주어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주는 것보다 받는 것에만 집중하지는 않았을까요? 바로 우리의 욕심과 이기심 때문입니다.

주님께서 강조하셨던 풍요로운 사랑의 마음을 갖지 못하는 원인은 내 안에서 울리는 작은 외침 때문입니다. 내 것을 더 가져야 한다고, 내 것을 나 자신보다 더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는 등 우리는 사랑의 마음을 쉽게 갖지 못합니다. 더 중요한 것은 내 마음에 있는 이 작은 외침은 결코 만족을 모른다는 겁니다. 무언가를 계속 갖고 싶어 합니다. 욕심과 이기심이 여기서 등장하지요. 사랑이 어려워지고, 행복해지기도 힘듭니다.

오늘 복음에서 부자 청년은 주님께 묻습니다.

“선하신 스승님, 제가 영원한 생명을 받으려면 무엇을 해야 합니까?”(마르 10,17)

이에 주님께서는 십계명을 말씀하시지요. 그러자 부자 청년은 주님께서 말씀하신 십계명을 어려서부터 다 지켜 왔다고 대답합니다. 그냥 허언이 아니었는지, 주님께서도 부자 청년이 열심히 살아왔음을 인정하시듯 사랑스럽게 바라보십니다. 그러나 부자 청년에게 부족한 면을 발견하십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씀하시지요.

“너에게 부족한 것이 하나 있다. 가서 가진 것을 팔아 가난한 이들에게 주어라. 그러면 네가 하늘에서 보물을 차지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와서 나를 따라라.”(마르 10,21)

그는 올바른 청년이었지만 자신의 재산을 차마 버릴 수 없었습니다. 결국, 울상이 되어 주님 곁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복음은 전합니다. 욕심과 이기심을 내려놓지 않고서는 온전하게 주님을 따를 수 없음을 보여줍니다. 지혜서의 저자 역시 이 점을 분명하게 밝힙니다.

“지혜에 비기면 많은 재산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하였으며 값을 헤아릴 수 없는 보석도 지혜와 견주지 않았다.”(지혜 7,8-9)

주님과 함께하는 지혜야말로 세상 어떤 것보다 훨씬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욕심과 이기심은 물질적이고 세속적이며, 주님께서 주시는 영원한 생명까지도 얻어야 하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싶은 것이지요. 그렇게 되면 좋겠지만, 주님께서는 딱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고 하십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무엇을 선택해야 할까요? 영원한 생명을 주는 하느님 나라를 선택하는 사람이야말로 참으로 지혜로운 사람입니다.

사실 우리 마음의 생각과 속셈을 가려내시는 주님이십니다.(히브 4,12 참조) 그러므로 이제 세상의 욕심과 이기심을 내려놓는 데 집중하는 우리가 돼야 합니다. 그래야 온전하게 주님을 따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세월이 더하기를 할수록 삶은 자꾸 빼기를 하고, 욕심이 더하기를 할수록 행복은 자꾸 빼기를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을 다시 바꿔서 쓰면 욕심을 빼면 뺄수록 행복은 자꾸 더하기를 한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요? 내 안에서 욕심과 이기심을 빼면 뺄수록, 분명히 주님을 따르면서 더해지는 행복을 체험하게 될 것입니다.

울상이 되어서 주님 곁을 떠나는 부자 청년의 모습을 따라서는 안 됩니다. 그보다 기쁜 마음으로 주님과 함께하는 우리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