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출판
살기 위해 쉬어 가려고 부부는 떠났다
2018. 07. 15발행 [1473호]
홈 > 문화출판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오즈의 마법사를 찾아 까미노 데 산티아고



오즈의 마법사를 찾아 까미노 데 산티아고

최승천 글ㆍ사진 / 꿈꾸는요셉 / 1만 6000원




15년 차 부부는 하고많은 좋은 여행지들을 뒤로하고 험난한 산티아고 순례길을 택했다.

한 직장에서 20년 근속해온 남편 이재환(스테파노)씨와 집안일, 성당 봉사활동에 전념해온 아내 최승천(가타리나)씨는 그렇게 36일간의 순례 대장정에 올랐다. 아빠ㆍ엄마의 용감한 선택에 응원을 보내준 어린 두 딸의 모습 또한 기특하다.

부부는 끝이 보이지 않는 목적지를 향해 하루 30㎞ 강행군에 몸을 맡겼다. 마치 불이 난 듯 발에선 쓰라린 고통이 멈추질 않고, 비바람과 순례자들의 발걸음 소리가 매일 귓전을 때리지만, 작은 고통 속 하느님 사랑에 기쁨을 만끽한다. 부부에겐 매일 하느님이 창조한 그림 같은 풍경과 길 위의 친구들이 선물로 주어진다. 순례하던 중 만난 한 주교에게 느닷없이 고해성사를 받는 신심 깊은 남편과 함께한 산티아고 순례길 이야기를 아내 최씨가 유쾌한 형식으로 담아내 눈길을 끈다. 최씨는 평소 일상과 신앙생활을 꾸준히 온라인에 게재해 온 블로거. 긍정의 힘이 넘치는 문체가 희로애락을 동반한 순례 여정에 함께 있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최씨는 “서방님과 나는 순례 때 길 위에서 배운 대로 담담히 받아들이고 비우는 법을 체화하게 됐다”며 “순례길 위의 연약한 한 인간이 체험했던 사랑의 하느님 이야기가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면 좋겠다”고 했다.

장재봉(부산교구 선교사목국장) 신부는 추천사에서 “부부의 순례기는 일상과 자녀에게 묶여 많은 것을 나중으로 미루는 많은 부모에게 ‘길이요, 빛이신 예수님’을 따라 훌쩍 떠날 수 있는 용기를 준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 15년차 부부의 용감한 산티아고 순례기를 담은 「오즈의 마법사를 찾아 까미노 데 산티아고」의 저자 아내 최승천씨와 남편 이재환씨가 길 위에서 만난 사람과 사진을 찍고 있다. 꿈꾸는요셉 제공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