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척박한 땅에 핀 복음화의 꽃… 공산화로 사라져
[연길교구 설정 90주년 특집] 잊힌, 그러나 잊을 수 없는 연길 교회 어제와 오늘 (상)
2018. 07. 15발행 [1473호]
홈 > 기획특집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19일로 연길교구가 교구 설정 90주년을 맞는다. 교회를 나무에 비유하면, 연길교구는 1831년 설정된 조선(서울)대목구를 시작으로 대구대목구(1910년)와 원산대목구(1920년), 평양지목구(1927년)로 이어지는 한국 천주교회의 다섯 번째 가지다.

1928년 7월 19일, 지목구로 닻을 올린 연길교구는 1937년 4월 13일 대목구로 승격했고 1946년 4월 11일 중국에 교계제도가 설정되면서 교구 승격과 동시에 펑텐(공산화 뒤 선양으로 개칭) 관구, 현재의 랴오닝관구에 강제 병합됐다. 온전히 독립 교구로 현존한 시기는 길게 잡아도 19년에 불과했다. 교구는 한 번 설정되면 폐지되는 건 아니지만 ‘연길의 봄은 짧기만 했다.’ 1946년 6월 소련군이 만주에서 철군한 뒤 교구 전역이 공산화했다. ‘잊힌, 그러나 잊을 수 없는 연길 교회의 어제와 오늘’을 두 차례로 나눠 돌아본다.

▲ 1928년 7얼 19일 연길지목구 설정 당시 한국 천주교회 관할 지도. 이에 앞서 그해 7월 3일 성 베네딕도회에 위탁되면서 설정된 빈강성(현 헤이룽장성) 동부 의란지목구도 함께 그려져 있다.

▲ 계속되는 시련에도 테오도르 브레허(백화동) 주교아빠스를 중심으로 한 연길교구 공동체는 간도 선교에 매진했다.



1928년 7월, 성 베네딕도회 덕원수도원에 교황청 문서 한 통이 날아들었다. “7월 19일 자로 새로운 자립 선교구로서 연길지목구의 창설을 인준한다”는 내용이었다. 동시에 성 베네딕도회 연길 성 십자가 수도원에 연길지목구를 위탁했다. 사실 이 문서는 바티칸이 일본제국에 던진 승부수였다.

당시 연길 선교지를 관할했던 원산대목구장 보니파시오 사우어 주교 아빠스의 요청으로 새로 설정하는 연길지목구를 중국 베이징 주재 교황사절 관할에 두지 않고 일본 도쿄 주재 교황사절 관할에 뒀기 때문이다. 이로써 연길지목구는 선교 초창기부터 간도를 관할해온 한국 교회의 일원이 됐다.

지목구 설정 당시 간도 교회는 어떤 상황이었을까. 원산대목구에서 분할된 직후 1928∼29년 연길지목구 교세는 굉장한 선교 활력을 보여주고 있다.

당시 연길지목구는 간도성(현 지린성 동부) 화룡ㆍ혼춘ㆍ연길ㆍ왕청현과 지린성 돈화ㆍ액목현, 빈강성(현 헤이룽장성 동부) 녕안ㆍ동영ㆍ목단강현 등 9개 현을 관할했는데, 인구 80만 명에 신자 수는 1만 2257명으로 복음화율이 1.53%에 달했다. 사제는 15명, 본당은 8곳, 공소는 147곳, 영세자는 1065명, 예비신자는 582명, 회장은 196명이었다.

오늘의 눈으로 보면 얼마 안 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당시 연길지목구를 분가했던 원산대목구 교세와 비교하면 간도 선교가 얼마나 활발했는지를 알 수 있다. 원산대목구는 관할지역 인구가 220만 명으로 연길지목구에 비해 3배 가까이 많은데도 사제 16명, 본당 6곳으로 엇비슷하고 신자 수는 2922명으로 간도의 4분의 1에 불과했다. 복음화율도 0.13%에 그쳤다.

그러나 간도는 실상 ‘살기도 힘들뿐더러 척박하기만 한’ 선교지였다. 너른 만주벌 허허벌판 혹한과 굶주림으로, 일제 강압과 수탈로, 마적 떼의 잦은 출몰로 늘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이 같은 사정은 1928년 한국에 들어오자마자 간도에 파견돼 20여 년을 간도 선교에 투신한 코르비니안 슈레플 신부의 자서전 「하느님의 자비를 영원토록 노래하리라」(분도출판사)에 잘 드러난다.

“만주는 너무나 춥고 거칩니다. 하느님이 버린 쓸쓸한 땅이라고까지 혹평하는 분도 있습니다. …그러나 혼자 용기를 북돋우며, 하느님 뜻에 기꺼이 순종합니다….”

이같은 어려움 속에서도 연길교구가 불꽃과도 같은 신앙의 역사(役事)를 일으킨 데는 선교의 선구자들이 있었다.

‘간도의 사도’ 김영렬(세례자 요한, ?∼1931) 등 ‘간도 12사도’들이 그 주역이다.

1895년 3월 동학 농민전쟁으로 스승 김이기(?∼1895)가 함북 회령군 관아에서 처형당하자 동학도였던 김영렬은 평소 스승이 권하던 서학을 공부하고자 1896년 4월 서울로 향하다가 원산에서 파리외방전교회 선교사 조제프 베르모렐 신부를 만나 3주간 교리를 배운 후 그해 5월 17일 세례를 받고 개종한다. 세례를 받고 나서 고향 간도 호천포(현 회경촌)로 돌아온 그는 1898년 용정 근처에 간도 교회 사상 첫 공동체인 ‘대교동공소’를 세우고 훗날 ‘간도 12사도’로 불리는 최규여(그레고리오)와 박연삼(루카), 김진오(바오로) 등과 함께 선교에 힘쓴다.

이같은 선교 활동으로 1909년 간도 교회 첫 본당인 영암촌(삼원봉으로 개칭)ㆍ용정(용정하시) 본당이 설정됐고, 1928년 연길지목구 설정 당시에는 팔도구(조양하)ㆍ연길(연길하시)ㆍ육도포(팔지)ㆍ혼춘ㆍ대령동(차조구 이전)ㆍ돈화 등 본당 6곳이 더 설정돼 총 8곳에 이르게 됐다.


▲ 연길 성 십자가 대수도원(왼쪽)과 연길하시성당 전경. 전형적 독일 건축 양식을 보여주는 수도원으로, 수도원 안에 주교관과 교구청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오른쪽 연길하시성당은 일본 관동군 사령부의 제지로 종탑을 크게 올리지 못하고 지붕과 같은 높이로 올렸다.

▲ 1931년 완공된 연길교구 합마당성당은 연길교구 성당으로는 유일하게 남은 성당으로, 문화혁명시기에 외양간으로, 기름공장으로 쓰이다가 지금은 방치돼 있다.

▲ 혼춘본당 수녀원 객실은 오전에는 진료소로, 오후에는 교리실로 쓰였다.




지목구 설정 이후 간도 교회 선교는 더욱 활발해졌다. 1951년 판 「성 베네딕도회 오딜리아연합회 편람」을 보면, 8개 본당으로 출발한 연길지목구는 화룡(대랍자)ㆍ왕청(백초구)ㆍ두도구ㆍ옹성랍자(명월구, 안도)ㆍ연길상시ㆍ목단강ㆍ신참ㆍ용정상시ㆍ삼도구ㆍ합마당ㆍ도문 본당 등 11개 본당이 새로 설정, 총 19곳의 본당을 운영했다. 해방 즈음에는 신자 수가 1만 8000여 명에 이르렀다. 연길교구 첫 사제인 김충무ㆍ한윤승 신부를 비롯해 이태준ㆍ김성환ㆍ한도준ㆍ허창덕ㆍ박태산 신부와 김남수(전 수원교구장) 주교 등 9명의 조선족 출신 성직자를 배출했다. 지목구 설정에 앞서 1927년 11월 설립된 성 베네딕도회 연길 성 십자가 수도원은 1934년 8월 1일 자로 아빠스좌 수도원으로 승격돼 간도 복음화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그러나 간도 교회는 지목구 설정 직후부터 거듭된 시련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1930년 5월 간도대폭동 사태, 1931년 9월 만주사변으로 곳곳에서 약탈이 자행됐다. 시골 신자들은 도시로 몰려들었고, 성당은 이주해온 신자들의 숙소로 쓰였다. 마적들의 약탈과 전염병으로 수많은 선교사가 생명을 잃었다. 교회는 대처 방안을 찾지 못했다. 지목구 내 공소 147곳 중 130곳이 문을 닫아야 했고, 본당 공동체 침체도 거듭됐다. 1931년 삼원봉(구 영암촌) 본당은 외교인들의 난동으로 현청 소재지인 대랍자로 이전해야 했다. 같은 해 돈화본당도 마적과 일본군의 횡포로 일시 폐쇄됐다.

1932년은 특히 간도 교회사에서 ‘비극의 해’였다. 1932년 육도포본당은 공산당의 기습으로 트라버 주임 신부가 피신하면서 혼춘본당 관할이 됐다가 1934년 폐쇄됐다. 1932년엔 팔도구본당 보좌로 있던 엠멀링 신부가 장티푸스에 감염돼 숨졌다. 대령동본당 주임 아쇼프 신부와 대령동 보좌 뮐러 신부 역시 장티푸스로 같은 해에 목숨을 잃었다. 부감목(지금의 총대리) 랍 신부도 술에 취한 일본군에게 1932년에 피살됐다.

시련은 거듭됐지만, 간도 교회의 선교는 계속됐다. 마적들의 성당 기습과 공산당의 방화, 외교인들의 박해가 잇따르는 가운데서도 브레허 주교 아빠스를 중심으로 한 연길 성 십자가 수도원과 연길교구 공동체는 간도 선교에 매진, ‘아프고도 아름다운’ 복음의 꽃을 피워냈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cpbc.co.kr

사진제공=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