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공통 문화 지닌 한국인 스스로 남북 대화 이끌어야
갤러거 대주교 ‘세계평화와 인권 수호를 위한 교황청 외교’ 강연자로 나서
2018. 07. 15발행 [1473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폴 리차드 갤러거 대주교를 초청해 최근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와 세계 평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도 마련됐다.

갤러거 대주교는 7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가톨릭대 성의회관 마리아홀에서 ‘세계평화와 인권 수호를 위한 교황청 외교’를 주제로 열린 국제 심포지엄에 강연자로 나섰다. 이 자리에서 갤러거 대주교는 교황청이 추구하는 세계 평화의 모습에 대해 설명하고 그리스도교 관점에서 한반도와 세계 정세를 진단했다.

갤러거 대주교는 “프란치스코 교황은 최근 몇 달간 한국 형제들을 위해 계속 기도하며 아버지의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하며 “교황청은 남북한 사이의 대화를 지속해서 지지한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한반도에는 공통의 역사, 문화, 언어 그리고 가정과 개인의 관계가 있기 때문에 한국인들이 스스로 이런 대화를 이끌어야 한다”며 “최근의 대화와 협상이 한반도와 전 세계의 평화로운 미래를 보장하는 긍정적인 길을 만드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교황청 외교가 추구하는 ‘평화의 문화’ 확산을 설명하면서 군비 축소의 필요성과 한반도의 역할도 강조했다. 갤러거 대주교는 “평화는 전쟁의 부재가 아니라 개인과 공동체, 국가들 사이의 정의와 연대의 열매에서 시작한다”며 “한반도의 군축이라는 고귀한 목표는 전 세계에 본보기가 될 수 있으며 전 세계적인 핵무기의 점진적 분해 과정을 촉진할 수 있다. 이런 성공의 중요성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되며 여기에 인류의 미래가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갤러거 대주교는 “진정한 평화를 위해 ‘대담함과 창의력’이 필요하다”며 “일방주의나 파벌 이익의 유혹을 넘어서 인류 모두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큰 그림 안에서 신앙적 식별을 통해 인류 공존을 도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제2강연에 나선 전 주교황청 한국 대사 한홍순 교수는 한-교황청 역사를 되짚으며 두 나라 관계를 조망했다.

한 교수는 1947년 교황 비오 12세가 교황 사절을 파견해 전 세계 처음으로 남한을 독립국으로 인정한 역사 등을 설명하며 “교황청은 다른 어느 나라와 경쟁할 뜻이 없는, 세속의 사고방식과는 차원이 다른 연성권력을 가진 곳으로 그리스도 안에서 국제 질서를 보호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와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와 주한 외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

유은재 기자 you@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분단의 상징 JSA, 희망과 화해의 장소 되길 바라
  교황 “한반도 평화 위한 모든 노력 지지”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