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목
대량 해고로 인한 죽음, 정부가 해결 나서야
천주교·불교·기독교 ‘쌍용자동차 해고 관련… 호소문’ 발표
2018. 07. 15발행 [1473호]
홈 > 사회사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 위원장 정수용 신부가 5일 ‘쌍용자동차 해고 관련 서른 번째 죽음에 대한 종교계 호소문’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주교와 불교, 개신교 등 3대 종교가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문제의 신속한 해결을 정부에 촉구했다.

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위원장 정수용)는 5일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 들머리에서 ‘쌍용자동차 해고 관련 서른 번째 죽음에 대한 종교계 호소문’을 발표했다. 호소문 발표는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가 함께했다.

종교계는 지난 6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김주중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문제를 두고 더는 안타까운 죽음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성토했다. 2009년 쌍용자동차 대량 해고 사태 이후 복직되지 못하고 죽음을 맞은 이는 30명에 이른다.

종교계는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문제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구 노동사목위원회 위원장 정수용 신부는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문제는 한 기업만의 갈등이 아니라 우리 사회 모든 약자의 문제”라며 “노동자가 더욱더 존중받는 사회가 되도록 정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국민의 관심도 촉구했다. 정 신부는 “많은 사람이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문제가 해결됐다고 생각하지만, 아직 복직하지 못한 해고노동자가 120명에 이른다”며 “이 문제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피해받는 이들에게도 많은 관심과 기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정욱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사무국장은 “10년 동안 해결되지 않고 있는 복직 문제로 인해 노동자와 가족이 힘들어하고 있다”며 “많은 분이 해고노동자들을 더 깊이 보듬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은지 기자 eunz@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