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7월 5일, 성 김대건 등 순교자 기리는 신심 미사로

Home > 교구종합 > 일반기사
2018.07.08 발행 [1472호]


한국 교회는 올해부터 7월 5일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대축일을 지내지 않는다. 대신, 이날에는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를 기리며 신심 미사를 거행할 수 있다.

주교회의는 2일 교황청 경신성사성의 의견을 받아들인 「로마 미사 경본」과 전례력에 따라 7월 5일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미사는 대축일이 아닌 신심 미사로 드린다고 공지했다.

리길재 기자 teotokos@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