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출판
정의·평화·사랑… 인류 보편적 가치 드높여
제28회 한국 가톨릭 매스컴대상 시상, ‘순례’ 연출팀 대상
2018. 06. 17발행 [1469호]
홈 > 문화출판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한국 가톨릭 매스컴대상 시상식에서 수상자와 관계자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심사위원장 이상요 교수, 안봉환 신부, 옥현진 주교, 김한석 PD, 김동원 감독.



주교회의 사회홍보위원회(위원장 옥현진 주교)는 5월 29일 서울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제28회 한국 가톨릭 매스컴대상 시상식’을 열고 KBS 대기획 ‘순례’ 4부작을 연출한 윤찬규ㆍ신재국ㆍ김한석 PD에게 대상을 수여했다. 다큐멘터리 영화 ‘내 친구 정일우’의 김동원(프란치스코) 감독은 특별상을 받았다.

KBS 대기획 ‘순례’ 4부작은 압도적인 영상미와 압축미를 보여줬고 리듬감 있는 편집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여느 다큐멘터리와는 다르게 행간의 의미를 느끼게 해준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2018 뉴욕페스티벌 국제 TV& 필름 어워즈, AIBD(아시아태평양 방송개발기구) 월드 TV상을 수상하면서 세계인에게도 감동을 전했다. 출가한 인도 소녀와 잉카의 후예, 고향으로 돌아가길 염원하는 이주노동자, 현대인을 통해 ‘삶’이라는 순례의 가치와 위로를 다뤘다는 점에서 심사위원의 찬사를 받았다.

영화 ‘내 친구 정일우’는 4년 전 선종한 한국 빈민사목의 대부 예수회 정일우 신부를 부활시켰다는 평가다. 인종과 국적, 나이와 성별, 빈부와 관계없이 사람을 오직 있는 그대로 대했던 정 신부의 삶과 영성은 이 시대 한국 천주교회에 필요한 영적 자양분이다.

순례를 제작한 김한석 PD는 “다른 많은 작품 가운데 순례를 높이 평가해주신 것은 아닌지 부끄럽기도 하다. 대상 수상으로 십자가를 하나 진 것 같은 느낌”이라며 “앞으로도 시청자가 공감할 수 있고 위안이 될 수 있는 작품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40년간 영화를 제작해 왔다는 김동원 감독은 “내 친구 정일우의 가장 큰 장점은 정 신부님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는 점”이라며 “영화를 만들다 보면 힘든 고비를 만나는데 그때마다 신부님께서 술술 잘 풀리도록 도와주신 덕분에 영화를 완성했다. 이 상은 신부님이 주신 선물”이라고 말했다.

옥현진 주교는 “대상 수상작은 고통과 고뇌 속에서 자아와 행복을 추구하며 지상의 순례길을 걷는 인간 여정을 영상이라는 세계 언어를 통해 지구인 전체와 소통을 시도했고, 특별상 수상작은 정 신부님의 삶을 교계를 초월해 우리 모두에게 생생히 전해줬다”고 축하했다.

한국 가톨릭 매스컴대상은 종교 유무나 종파를 초월해 방송ㆍ신문ㆍ출판ㆍ영화ㆍ인터넷 등 매스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정의와 평화, 사랑 등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드높인 작품(또는 사람)을 선정, 해마다 홍보주일이 있는 5월에 시상한다.

글·사진=이힘 기자 lensman@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