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본당
교회, 경기도지사 후보에게 주요 현안을 묻다
수원·의정부 정평위 6·13 지방선거 앞두고 질의서 발송… 이재명 후보 낙태에 의견 표명 안 해, 남경필 후보 무응답
2018. 06. 10발행 [1468호]
홈 > 공동체본당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원ㆍ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회는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기도지사에 출마한 후보들에게 주요 현안을 묻는 정책질의서를 보내 답변을 받았다. 가톨릭 신자 유권자들의 바른 선택을 돕기 위해서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ㆍ김영환(바른미래당)ㆍ이홍우(정의당)ㆍ홍성규(민중당) 후보는 질의에 모두 응했지만, 남경필(자유한국당) 후보는 답변서를 보내지 않았다.

질의 분야는 △생명과 인권 △평화 증진 △생태 보호 △인간 노동 △정치 공동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우선적 선택 등 총 6개 분야 19개 항목이다.



고의적 낙태, 의견 엇갈려

‘고의적 낙태에 대한 견해’에 대해 김영환 후보는 “성별 감별 등 생명 경시 낙태에 대해 반대한다”고 답했지만, 이홍우, 홍성규 후보는 ‘낙태 허용’의 뜻을 밝혔다. 배아 복제, 배아줄기세포 연구 등에 관한 질문에 이홍우, 홍성규 후보는 “반대한다”고 밝혔지만, 김영환 후보는 “불치병 치료 등 엄격한 기준에 의한 제한적 활용에는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두 질문에 의견을 표명하지 않았다.



재생에너지 확대 의견 많아

원자력 발전소 폐쇄(탈핵)에 대해서는 이재명, 이홍우, 홍성규 후보가 “원전 폐쇄에 동의한다”고 했지만, 김영환 후보는 “산업계의 대비 없는 탈핵 우려도 경청하며 탈핵을 추진해야 한다”고 답했다.

후보들의 에너지 정책은 다양했다. 이재명 후보는 “에너지 체험단지, 리조트, 에너지 자립마을 등을 설립하겠다”고 했고, 김영환 후보는 “현 정책에서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겠다”고 했다. 이홍우 후보는 “2030년까지 화석연료 및 열병합 발전소를 전면 중단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로드맵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고, 홍성규 후보는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지자체 권한을 넓혀가겠다”고 했다.

네 후보는 4대강 문제에 대해 ‘보 철거 등 4대강 재자연화’에 모두 동의했으며, 4대강 사업 피해 지역인 두물머리 유기농지와 피해 농민들을 위해서도 “농민과 민관 협치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비핵화에는 모두 동의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에 모두 동의한 네 후보는 “경기도를 남북교류의 중심지로 만들겠다”(이재명), “경기 북부를 평화공단으로 조성하겠다”(김영환), “개성공단과 연계한 통일경제특구 유치”(이홍우), “경기도 주도 한미 SOFA 전면 개정 협상할 것”(홍성규)이라고 했다.

아울러 청년배당 경기 전역 확대 및 청년 취업과 창업 지원(이재명), 과학기술 및 연구·개발 슈퍼밸리 양성(김영환), 청년 공정출발지원금 지급 및 경기도 공공기관 청년 의무고용 할당제 5%로 확대(이홍우), 청년 월세 10만 원 조례 제정 및 대학 등록금 100만 원 상한제 도입(홍성규) 등 청년 정책도 다양했다.

네 후보는 이주노동자와 난민들에 대해서도 “미등록 이주아동 및 청소년 의료서비스 지원”(이재명), “다문화 가정 2세 지원정책 강화”(김영환), “이주여성 상담센터 확대”(이홍우), “다문화 가정 권리 보호 조례 제정”(홍성규) 등 공약을 피력했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