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진묵상] 거룩한 마음으로

Home > 여론사람들 > 사진묵상
2018.06.10 발행 [1468호]



한 어르신이 풍수원 성체현양대회에 참여하고자 지팡이를 짚고 힘겹게 언덕길을 올라가자 한 신자가 돕고 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바로 내 형제요 누이요 어머니”(마르 3,35)라고 말씀하셨다. 제자들에게 하신 말씀은 바로 우리에게 하신 말씀이다. 이웃을 위한 조건 없는 봉사는 예수님을 따르는 길이자 하느님의 뜻을 실천하는 하나의 방법이다.



이힘 기자 lensman@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