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출판
명동대성당 축성 120주년 기념 사진전, 23~29일
2018. 05. 20발행 [1465호]
홈 > 문화출판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장동현 작 ‘Light of wind’.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대성당 축성 120주년 기념 사진전이 23~29일 서울 명동 갤러리 1898 제2ㆍ3전시실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회는 △120년의 기록, 1898~2018 △명동대성당 소장품 특별전 △말씀이 빛을 품다, 스테인드글라스 사진전 등 세 가지 주제로 나뉘어 열린다. 1942년 1월 노기남 신부의 서울대목구장 착좌식, 1962년 3월 첫 서원을 마친 수녀들의 행진, 언덕 위에 우뚝 솟은 명동대성당의 100년 전 주변 풍경, 일반 신자는 보기 어려운 제의실의 스테인드글라스를 찍은 사진 등 70여 점을 전시한다. 성당 외형보다는 ‘하느님의 집’임을 드러내는 신자들에게 초점을 맞췄다. 아울러 본당이 소장한 성미술품도 감상할 수 있다.

한편 같은 기간 제1전시실에서는 조각가 장동현(비오)씨의 다섯 번째 개인전이 열린다. ‘바람의 빛’을 주제로 스테인드글라스와 금속 프레임을 조화시킨 작품 전시회다. 작가는 성당과 수도원 등 여러 교회 건축에서 적용된 스테인드글라스의 작업 경험을 바탕으로 동선 조각과 유리를 접목해 빛으로 투영된 독특한 작품을 완성했다. 빛과 그림자를 통해 벽면에 표현되는 다양한 이미지를 활용한 실험적인 작품들을 선보인다.

이힘 기자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